패션, 친환경을 입다 | 엘르코리아 (ELLE KOREA)

패션 월드는 언제나 변화무쌍하다. 변화에는 항상 양면성이 존재한다. 디지털 세상을 향해 초고속으로 변해가는 패션계의 변화를 바라보는 몇 개의 시선들.::안성은,원세영,김현성,홍석우,엘르걸,elle.co.kr:: | ::안성은,원세영,김현성,홍석우,엘르걸

불편한 캠페인 포근하고 다정한 느낌의 면이 웬만한 화학섬유보다 환경에 치명적인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면을 재배하기 위해 뿌려지는 상당한 양의 농약과 하얀 면을 위해 사용되는 표백제는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환경에 악영향을 끼친다. 재활용을 위해 모은 재료를 가공하는 공정 역시 새 제품을 만드는 것보다 더 많은 화학물질이 사용된다는 것 또한 앞뒤가 맞지 않는 엄연한 현실이다. 친환경까지 그냥 유행하고 마는 트렌드로 만들어버린 요즘 상황을 보고 있자면 마음이 무겁다. 에코백을 포장하고 있는 비닐봉투는 마치 양의 탈을 쓴 늑대처럼 야비하고 음흉하다. 지금 얘기되는 친환경은 대부분 이렇게 ‘불편한 캠페인’으로 끝난다. 그렇다면 이제 좀 더 본질적인 문제로 해결책을 찾아야 하지 않나. 질리지 않는 옷, 오래 입을 수 있는 옷을 만드는 것이 가장 최선의 친환경 패션이 아닐까. 안성은, LA FIGURA the studio K 브랜드 매니저패션계의 착한 움직임 패션업계만큼 ‘반(反)환경적’인 곳도 없을 것이다. 하이힐 한 켤레를 살 때도 앞코의 모양을 잡기 위해 종이 뭉치를 구겨 넣고 습자지로 슈즈를 두세 번 감싼 뒤 단단한 박스에 넣어준다. 그뿐인가? 질 좋은 쇼핑백에 넣어 리본까지 묶는다. 아이러니하게도 고급 브랜드일수록 집에 돌아가자마자 버려질 포장지의 부피는 커진다. 해마다 옷과 신발과 가방이 되기 위해 사육당하고 죽어가는 수많은 동물들은 또 어떤가? 이런 반(反)환경적인 패션업계에서 환경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는 것은 반가운 일이다. 환경주의자이자 동물애호가인 스텔라 맥카트니는 가죽과 모피는 절대 사용하지 않는다. 제냐 스포츠는 버려진 플라스틱 병에서 얻은 100% 재활용 소재로 옷을 만들고 고야드는 가방에 친환경 염색을 한다. 멸종 위기에 처한 악어류를 보호하는 라코스테, 희귀 동식물 보호 캠페인을 펼치는 뷰티 브랜드 샹테카이, 오래된 나무 살리기 캠페인을 벌인 키엘 등 지속적으로 환경을 돌보는 이들의 노력을 그저 마케팅 전략으로만 폄하할 수는 없지 않은가. 소비자에게 좋은 소비의 동기를 유발하고 소비하는 것만으로도 착한 일에 동참하는 기회를 만들어주는 환경 캠페인. 가장 소비적이고 반환경적인 업계이기에 이들의 움직임은 칭찬받아 마땅하다. 원세영, 패션 에디터운명적 이중성현재 패션 산업은 환경과 동물 복지를 마케팅적인 측면으로 이용하려 한다. 소비를 조장하는 산업이 환경과 동물복지를 얘기하는 것 자체가 모순이고 분명한 한계가 있다고 본다. 인조 모피 역시 환경에도 좋지 않을뿐더러 모피의 유행을 계속 조장한다는 측면에서 좋을 게 하나도 없다. 하지만 진정성 여부를 떠나 이런 움직임은 없는 것보다 있는 게 바람직하다. 대중이 이런 움직임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인다면 결국엔 사람들의 행동 양식도 바뀔 수 있다. 패션 산업에서 환경과 동물을 생각하는 경향이 지속되길 바란다. 어차피 패션 산업은 반환경적이고 반동물복지적일 수밖에 없다. 그 한계에서 최선의 노력을 하는 수밖에. 김현성, 포토그래퍼허세 말고 기대 진정한 삶을 찾자는 웰빙에, 환경에 대한 배려를 더한 ‘로하스’에서 지금은 ‘에코 프렌들리’, 즉 친환경적인 모든 것이 세상을 정화하기 위해 애쓰는 것처럼 보인다. 환경을 보호하자는 것은 먼 미래를 위한 구호가 아니다. 재활용한 콩기름으로 염색한 면으로 만든 ‘에코백’은 친환경의 대표적인 아이템. 하지만 그것이 수십만 부 팔리는 잡지의 부록이거나 거대 유통업체가 제공하는 사은품이라면, 얘기는 조금 달라진다. 소비자는 자신의 친환경적인 소비에 자부심을 갖고 뿌듯한 마음으로 가방을 사용할 수 있지만, 그 가방이 어느 중국 공장에서 대량 생산된 제품이며 대량의 물류 비용이 발생하는 선박이나 비행기로 옮겨진다면, 과연 어디까지가 친환경이고 어디까지가 환경오염인지 헷갈린다. 그래도 나는 이러한 흐름을 지지한다. 친환경 패션은 일부의 ‘허세’ 혹은 유행으로 끝나지 않을 것이고, 일종의 자정 노력으로 평가받아야 한다. 태생적으로 환경 파괴에 일조할 수밖에 없는, 패션계에 울리는 경종이다.홍석우, 패션 칼럼니스트 *자세한 내용은 엘르걸 본지 1월호를 참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