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내일을 위한 메시지 #윤예지

세계를 덮친 위기와 차별과 혐오, 분열의 이슈 속에서 지금 우리가 나눌 수 있는 메시지는 무엇일까요? 자신만의 방식으로 완성한 창작자의 편지.

BYELLE2020.04.28
 

The New Normal  by 윤예지

“코로나19 발생 이전의 세상은 다시 오지 않습니다. 이제는 완전히 다른 세상입니다”라는 브리핑을 뉴스에서 보았다. 마스크 착용이 일상이 된 풍경, 여행이 사라진 생활, 서로에게 거리를 두는 이 새로운 형태의 삶이 너무나 이상하다. 이 모든 게 과연 언제 끝날까. 원래의 일상으로 돌아가고 싶지만 전과 같은 모습으로 살아갈 수 있을까. 그럼에도 우리는 다시 만날 거라는 희망을 품고, 그때까지 각자 자신을 잘 돌보며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유지하자는 메시지를 담았다.
일러스트레이터 윤예지는 영국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하고 잡지와 출판, 포스터, 광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여러 국적의 클라이언트와 작업하고 있다. 상상의 여지가 있는 이야기를 만들어내는 것을 좋아하며, 〈12Lands〉 〈땅콩나라 오이제국〉 〈On the Rocks〉 등의 그림책 작업을 했다. 이번 의뢰에 “이런 시대에 내가 할 수 있는 것으로 어떤 메시지라도 전하고 싶었다”며 응했다. www.seeouterspace.com  

Keyword

Credit

  • 에디터 김아름/이마루/김미강
  • 디자인 온세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