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ETY

샤를로트 페리앙의 생활 밀착형 예술

르 코르뷔지에 스튜디오의 유일한 여성 건축가이자 디자이너였던 샤를로트 페리앙. 디자인의 중심에는 늘 사람이 있어야 한다고 믿었던 그녀의 삶과 오버랩되는 아름다운 뷰티 아이템들.

BYELLE2020.02.28
 
르 코르뷔지에, 피에르 잔느레와 함께 디자인한 롱 체어(Chaise Longue) LC 4에 누워 있는 샤를로트 페리앙, 1929

르 코르뷔지에, 피에르 잔느레와 함께 디자인한 롱 체어(Chaise Longue) LC 4에 누워 있는 샤를로트 페리앙, 1929

 다이닝 룸 28, 1927

다이닝 룸 28, 1927

오랜 동료 르 코르뷔지에와 함께.

오랜 동료 르 코르뷔지에와 함께.

Art of living, 샤를로트 페리앙(Charlotte Perriand, 1903~1999)

정사각형 큐브처럼 완벽한 균형을 이룬 의자 LC 2는 온종일 앉아 있어도 엉덩이가 아플 것 같지 않다. 미니멀리스트 스티브 잡스가 선택해 더욱 유명해진 LC 2를 비롯해 유려하게 흐르는 라인이 아름다운 라운지 체어 LC 4 등 LC  가구 시리즈를 디자인한 샤를로트 페리앙. (르 코르뷔지에 디자인으로 알려져 있지만 피에르 잔느레와 한 팀으로 디자인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20세기 디자인의 선구자로 여겨지는 페리앙은 르 코르뷔지에 스튜디오에서 유일한 여성 건축가이자 디자이너였다. 디자인의 중요성과 함께 그 중심에는 늘 사람이 있어야 함을 강조하는 ‘생활 예술’ 작업으로 주목받았다. 그 예로 화려하기만 했던 부엌을 알루미늄과 유리, 크롬 등 차가운 공업용 소재를 활용해 실용적인 오픈 키친으로 변화시켰고, 이는 페리앙이 생활 공간에 불러오려 했던 시적 기능의 상징이 됐다. 1940년에는 일본과 브라질을 방문하면서 대나무 같은 전통적인 소재를 응용한 실용적인 가격대의 가구를 선보여 모던 디자인에 새로운 가능성을 열었다. 제2차 세계대전 종전 후 프랑스 재건에 기여하기 위해 파블로 피카소와 알렉산더 칼더 같은 예술가들에게 자신의 프로젝트에 동참할 것을 청했고, 1947년 〈엘르〉가 페리앙을 ‘상상 속 여성 정부의 재건부 장관’이라고 표현한 일화를 통해 그녀가 얼마나 야심차고 도전적인 여성이었는지 알 수 있다. 독특한 시선으로 남성 중심 사회에서 여성의 역할에 대해 재고하고 끊임없이 도전했던 신념이 지금까지 페리앙이 사랑받는 이유가 아닐는지.
 
페리앙이 유네스코를 위해 설계한 메종 드 테(Maison de Thé)를 재현한 공간.시트러스와 페루 발삼의 기묘하고 중독적인 향은 심장 박동처럼 공명한다. 프랑스, 베트남, 일본 등 세계 곳곳을 여행하며 대자연에서 영감받은 페리앙처럼. 쉬르 라 루트, 100ml 35만원, Louis Vuitton. 페리앙이 디자인한 컬러플한 선반 컬러를 연상시키는 아이섀도 팔레트, 프리즘 콰트로 #N8, 8만1천원대, Givenchy Beauty. 에어프랑스 오피스를 위한 선반 디자인.페리앙의 시그너처 아이템인 구리 볼 네크리스. 윗옷을 벗고 항해를 떠나는 페리앙. 남성 중심 사회에 도전하는 그녀의 당돌함을 엿볼 수 있다.또 다른 영감의 원천이 된 2년간의 일본 생활. 멕시코 리우데자네이루에서.

Keyword

Credit

  • 에디터 김지혜
  • 사진 COURTESY OF LOUIS VUITTON/GETTYIMAGESKOREA/
  • IMAXtree.com/REX FEATURES/vivianmaier.com
  • 디자인 오주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