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박미선, 코미디의 여왕

“저는 항상 2인자였어요” 박미선의 이 말은 겸손이 아니다. 34년 간 최고였던 사람만이 할 수 있는 진짜 자신감, 진짜 스웨그다.

BYELLE2020.02.27
 
개그우먼 박미선이 패션 매거진 〈엘르〉와 만났다.
 
촬영은 한결 같이 대중에게 친숙한 존재였던 박미선의 새로운 면모를 담는 데 주력했다. 성실함이 무기였던 베테랑답게 박미선 역시 촬영에 진지하고 즐겁게 임했다.
 
화보 촬영 이후에는 인터뷰가 진행됐다. 지난해 유튜브 채널 ‘나는 박미선’과 ‘미선 임파서블’을 연달아 오픈한 박미선에게 끝없이 도전하는 이유를 묻자 “마음이 끌리는 일을 하는 게 나에겐 중요하다. 최근 여자 개그우먼 후배들이 워낙 훌륭하게 잘해주고 있지만 여전히 연령의 제한은 있다. 나 자신이 주류에서 물러난 나이 든 선배처럼 느껴질 때 사람들의 지지와 관심이 힘이 됐다.” 라고 답했다.
 
오래 일할 수 있었던 비결에 대해서는 ‘젖은 낙엽 스타일리스트 정장조처럼 버텼다’는 비유를 사용하며, “이 표현이 안쓰러워 보일 수도 있겠지만 난 스스로 당당하다. 마이크를 잡고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것은 내가 제일 잘하는 일이다. 이건 34년 간 일한 자신감이다.” 라고 밝혔다.
 
박미선은 3월 절친한 동료들과 함께 연극 〈여탕 Show〉를 선보일 예정이다. 박미선의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3월호와 〈엘르〉 웹사이트 (elle.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  

Keyword

Credit

  • 에디터 이마루
  • 사진 정지은
  • 스타일리스트 정장조
  • 헤어 조영재
  • 메이크업 정서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