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추리닝'으로 패션 인싸 되기

요즘 이렇게 입는 거 쿨해보이지 않음? 스타에게서 배워보는 '추리닝' 잘 입는 세가지 방법.

BY이재희2020.02.06

1. '추리닝'이 코트와 만났을 때

요즘 스트리트 사진과 셀러브리티들의 파파라치 사진에서 가장 쿨해 보이는 공식을 꼽자면, ‘추리닝’ 세트에 대충 걸쳐 입은 아우터 조합이 아닐지. 특히 면 소재의 트레이닝 룩과 코트, 트렌치, 블랙 재킷의 조합은 절대 틀릴 수 없는 공식!
Hailey Bieber@LaurenJohnson
헤일리 비버의 카멜 코트 룩처럼 넉넉한 사이즈의 롱 코트를 선택하거나 오버사이즈의 블랙 재킷과 더하면 ‘꾸민 듯 안 꾸민’ 룩이 완성된다. 중성적인 매력의 그레이 컬러는 어떤 종류의 재킷과도 쉽게 잘 어우러지는데, 특히 블랙 재킷과의 조합은 금상첨화. (정말 딱 이렇게 입고 싶다)
 

2. 과감한 컬러 통일

@LaurenJohnson@JessicaAlizziGigi Hadid
머리부터 발끝까지, 올 화이트 룩 트레이닝 세트 룩에는 신발까지 같은 컬러를 통일하는 것이 훨씬 세련된 느낌을 줄 뿐만 아니라 키가 커 보이는 효과까지 있다. 애매한 컬러 매치는 오히려 유치해 보일 수 있으니 주의할 것.

Gigi Hadid@bellahadid
지지 하디드벨라 하디드처럼 화이트 트레이닝 룩에 화이트 컬러의 봄버 재킷까지 더한다면 드레스 업 한 느낌을 완성할 수 있다.  
 
 

3. 액세서리의 한 끗 차이

‘추리닝’을 데일리 룩으로 소화하고 싶다면 지나치게 캐주얼 해 보이지 않도록 연출하는 것이 포인트.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액세서리의 활용을 눈여겨보자. 가장 쉬운 방법은 네크리스로 룩에 밸런스를 맞추는 것.
@LaurenJohnson

@LaurenJohnson

옷 잘 입기로 유명한 패션 인플루언서 로렌 존슨(Lauren Johnson)처럼 볼드한 주얼리를 레이어링을 더하는 것도 좋고, 제시카 알리치(Jessica Alizzi)처럼 골드 컬러의 체인 네크리스를 선택하는 것도 좋다. 
@JessicaAlizzi

@JessicaAlizzi

Hailey Bieber@JessicaAlizzi
헤일리 비버처럼 스웨트셔츠와 볼 캡에 큼지막한 진주 이어링으로 마무리하거나, 제시카 알리지 처럼 양말 위로 발찌를 드러내는 것도 팁!
 

+ Tips!

면 '추리닝'은 소재 특성상 쉽게 늘어나기 때문에 네크라인이 넓지 않은 스웨트셔츠, 발목을 잡아주는 타이트한 밑단 디자인의 팬츠를 고를 것. 무릎이 늘어나는 것을 잡아주기 때문에 오래 입을 수 있다.

Keyword

Credit

  • 사진 게티이미지/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