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리 마튼 <Feeding Seahorses by Hand>, 춥고 외로운 겨울을 위한 노래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지금 춥고 외로우신가요? 그럼 빌리 마튼의 앨범 <Feeding Seahorses by Hand>를 들어보세요. 김모아 작가의 '무엇이든 감성 리뷰' 열세 번째. | 빌리 마튼,음악,겨울,김모아,허남훈

. 영국 북요크셔 리펀 출신의 8살 소녀는 프랑스에 사는 조부모의 영향으로&nbsp;기타를 치고 노래를 하기 시작했다.&nbsp;그때부터 작곡을 시작해 12살 유튜브에 올린 커버 영상으로 이름을 알리게 되었고&nbsp;정규 앨범이 나오기도 전에 에드 시런 등의 유명 뮤지션으로부터 극찬을 받았다.&nbsp;1999년생, 올해로 22살이 된 빌리 마튼의 짧은 소개다. 인스타그램 @billiemarten 내가 여가를 보내며 하는 일 중 하나는 음악을 찾는 것이다. 애플 뮤직이나 유튜브에 평소 좋아하는 음악 또는 뮤지션을 검색하면&nbsp;내가 좋아할 만한 음악과 뮤지션을 함께 추천해준다.&nbsp;그 추천 리스트 중 듣지 못했던 음악을 들어본다.&nbsp;그러다가 등장하는 맘에 드는 음악을 플레이리스트에 저장한다. &nbsp; 그러던 중 발견하게 된 빌리 마튼(Billie Marten)의 ‘She dances’. 가슴을 잔잔하게 두드리는 북소리와 나무 악기의 소박한 리듬 소리. 무엇보다 고독하고도 풍부한 감성, 따뜻한 온도의 매력적인 목소리. 후렴구의 가사는 이렇다. &nbsp; She howls she dances 그녀는 춤을 추며 울부짖어요 &nbsp; 그 부분에서는 엉덩이를 살랑이게 하는 리듬과는 확연히 다른, 텅 빈 방&nbsp;외로움에 몸부림치는 가녀린 실루엣이 떠올랐다.&nbsp;그 곡이 삽입된 앨범 〈Feeding Seahorses by Hand〉(2019) 전곡의 정서가 그랬다.&nbsp;서둘러 빌리 마튼에 대해 찾아보고, 이전의 그녀의 음악까지 모두 찾아 들었다. 인스타그램 @billiemarten 일단 한 곡이 좋으면 그 노래가 수록된 앨범을 찾아 전곡을 들어보는 경우가 대부분인데&nbsp;전곡이 좋다고 말하게 되는 앨범이 최근에는 드물었다.&nbsp;그런데 그녀의 이 앨범은 달랐다. &nbsp; 굳이 순위를 매기자면 1번은 그녀의 음악으로 나를 이끈 ‘She dances’,&nbsp;2번은 ‘Vanilla baby’.&nbsp;‘굳이’ 말하자면이다. 전곡이 모두 좋다. &nbsp; 눈발이 그친 겨울 새벽의 하얀 설원, 밤도, 아침도 아닌 순간에 홀로 서서&nbsp;아침의 해가 떠오르기를 하염없이 기다리는 한 여자의 마른 표정 같은&nbsp;빌리 마튼의 앨범 〈Feeding Seahorses by Hand〉로&nbsp;온기를 충전해두자. &nbsp; 조금은 더딘, 다가올 추위에 맞서기 위해,&nbsp;추위에 기세를 펼 외로움에 맞서기 위해(인간은 어쨌든 외로운 존재다)&nbsp;그렇게 새해의 겨울을 무사히 보내고 초록의 봄으로 향하기 위해. &nbsp; *김모아 작가의 '무엇이든 감성 리뷰'는 매주 화요일 만날 수 있습니다. &nbsp; &nbsp; 지금 춥고 외로우신가요? 그럼 빌리 마튼의 앨범 <Feeding Seahorses by Hand>를 들어보세요. 김모아 작가의 '무엇이든 감성 리뷰' 열세 번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