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문과 마르셀 반더스가 만든 조명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조명의 이름은 벨라. 10가지 클래식 멜로디와 오르골 멜로디까지 탑재했다. | 라문,마르셀 반더스,벨라,조명,알레산드로 멘디니

하늘의 별이 된 디자이너 알레산드로 멘디니가 만든 브랜드 ‘라문’에서 현존하는 거장 마르셀 반더스와 협업을 통해 새로운 조명 벨라(Bella)를 선보였다. 금세 청아하게 울릴 것 같은 종 모양의 벨라는 식탁 위나 소파 옆, 침대맡 어디서든 부드러운 빛으로 공간을 채우며 우아하고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바흐, 쇼팽, 푸치니 등 10 가지 클래식 멜로디와 스위스 오르골 명인의 '해피 버스데이’ 멜로디를 탑재하고 있어 행복한 순간을 위한 무드 등이나 선물로 제격이다. 네덜란드 그로닝거 뮤지엄에서 세계 최초로 선보인 벨라는 일부 판매처에서 임시 품절이 될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고. 12월부터 한국에서 만날 수 있다. 조명의 이름은 벨라. 10가지 클래식 멜로디와 오르골 멜로디까지 탑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