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텀 아이템으로 완성한 36가지 스타일링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드라마틱한 플레어스커트부터 펜슬 스커트와 롱앤린 실루엣을 완성해줄 맥시 스커트, 그리고 매니시한 와이드 팬츠와 시가렛 팬츠, 겨울 시즌에도 활용 가능한 윈터 쇼츠에 이르기까지. 트렌디한 보텀 아이템으로 완성한 36가지 스타일링 제안. ::드라마틱한,매니시한,와이드한,회사,모임,미팅,스페셜 장소,기념일,데이트, 생일,플레어스커트,펜슬 스커트,맥시 스커트,트렌디한, 아이템,스타일링,제한,나인식스뉴욕,,아이그너,키이스,푸마 블랙스테이션,XIX,헤지스레이디스,라우렐,로짜 by 다리 인터내셔널,뉴발란스,타미 힐피거,띠어리,자라,매긴 나잇브릿지,구호,르꼬끄 스포르티브,st.a, 코치넬리,틸라 마치 by 라 꼴렉시옹,문영희,산드로,발렌시아,지프,루머루즈,나인식스 뉴욕, H&M,가야,커밍스텝,카이아크만,린다 패로우 by 한독옵틱,브루노말리,AP.C,오즈세컨,미샤,수콤마보니,카이아크만,피슬 레더,미스 식스티,코데즈 컴바인,질 by 질스튜어트,갭,존 갈리아노 by 다리 인터내셔널,미스 식스티, 플라스틱 아일랜드,르윗,빈볼 레이디스,뉴발란스,힐피거데님,지프,라우렐,플라스틱 아일랜드,레노마 by 금강제화,데카당스,노르딕 머플러,탑걸,아디다스 오리지널스,뉴발란스,브루노말리,엘르걸,엘르,엣진,elle.co.kr:: | ::드라마틱한,매니시한,와이드한,회사,모임

1 와인 컬러 블라우스. 12만8천원. 나인식스뉴욕. 헤링본 와이드 팬츠. 가격 미정. 아이그너. 매니시한 트렌치코트. 52만9천원. 키이스. 브라운 레이스업 힐. 굽 9cm. 42만9천원. 푸마 블랙 스테이션. 2 청명한 블루 니트 풀오버. 7만9천원. XIX. 클래식한 블레이저. 30만원대. 헤지스 레이디스. 핀 스트라이프 모직 팬츠. 가격 미정. 라우렐. 뿔테 안경. 37만원. 로짜 by 다리 인터내셔널. 스니커즈. 10만9천원. 뉴발란스. 3 스트라이프 톱. 12만8천원. 타미 힐피거. 캐멀 코트. 97만8천원. 띠어리. 롤업 팬츠. 가격 미정. 다이앤 본 퍼스텐버그. 레드 비니. 1만6천원. 자라. 빈티지 프린트 스카프. 14만8천원. 매긴 나잇브릿지. 비비드 그린 플랫 슈즈. 30만원대. 구호. 4 모노톤 프린트 셔츠. 17만8천원. 나인식스뉴욕. 데님 패딩 베스트. 19만9천원. 르꼬끄 스포르티브. 벨티드 배기팬츠. 14만8천원. st.a. 보이시한 니트 캡. 9만원. 코치넬리. 스퀘어 토트백. 35×35cm. 가격 미정. 틸라 마치 by 라 꼴렉시옹. 스트랩 힐. 굽 10cm. 15만8천원. 루머루즈. 5 캐주얼 티셔츠. 6만9천원. 지프. 드레시한 캐멀 재킷. 21만9천원. 발렌시아. 양털 칼라 더블 재킷. 가격 미정. 산드로. 체크 패턴 와이드 팬츠. 가격 미정. 문영희. 플랫폼 힐. 굽 12cm. 9만9천원. H&M. 6 블루 셔츠. 10만원대. 나인식스뉴욕. 레오퍼드 안감으로 포인트를 준 박시 재킷. 가격 미정. XIX. 카키 배기팬츠. 가격 미정. 카이아크만. 블랙 선글라스. 40만원대. 린다 패로우 by 한독옵틱. 베이지 스퀘어 백. 27×19cm. 가격 미정. 가야. 레이스업 힐. 굽 10cm. 32만9천원. 커밍스텝. wide pants 불과 지난 S/S 시즌만 해도 1980년대와 스키니 진에 열광했었지만, 한 시즌 만에 팬츠의 판도는 180도 바뀌었다. 매스큘린 무드가 지배적인 이번 시즌 팬츠의 피트는 한결 루스해지고, 소재 역시 남성복 수트에서나 볼 법한 홈스펀, 플란넬 등이 주로 쓰였으며, 여기에 핀 스트라이프 등의 패턴이 가미된 것이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바지 끝까지 넓게 퍼지는 와이드 팬츠에는 더블 브라스 버튼 코트나 블레이저 등을 매치해 클래식하면서도 매니시한 무드를 낼 것을 권한다. 여기에 스니커즈를 신어 다운 스타일링 효과를 주는 것도 좋은 방법. 또 허리 부분에 주름 장식을 넣고 끝이 좁아지는 형태의 배기팬츠를 입을 때는 마가렛 호웰의 룩처럼, 베이식한 셔츠와 풀오버를 매치한 뒤 벨트로 허리선을 강조해 여성스러운 터치를 가미해보자. flashObject2('winTop','/elle/svc/elle_admin/etc/Sub_Video_Player.swf', '100%', '320', 'flvpath=rtmp://movie.atzine.com/vod/REPOSITORY/2010/12/01/MOV/SRC/01AST022010120154233016011.FLV',','transparent'); 1 화이트 셔츠. 8만9천8백원. frontrow.co.kr. 체크 재킷. 48만5천원. 타미 힐피거. 타이트 스커트. 16만8천원. 헤지스 레이디스. 퍼 숄더백. 36×24cm. 가격 미정. 코치넬리. 앵클부츠. 굽 13cm. 69만원. 브루노말리. 2 플로럴 티셔츠. 12만8천원. A.P.C. 레더와 울 소재가 섞인 청키한 퍼 트리밍 베스트. 97만8천원. 오즈세컨. 자주색 니트 스커트. 25만9천원. 미샤. 니트 글러브. 14만8천원. A.P.C. 레오퍼드 펌프스. 굽 9cm. 26만8천원. 수콤마보니. 3 로맨틱한 블라우스. 37만9천원. 오즈세컨. 핫 핑크 니트 톱. 21만5천원. 시스템. 레오퍼드 타이트 스커트. 5만9천8백원. 카이아크만. 매니시한 빅 숄더백. 35×31cm. 42만8천원. 파슬 레더. 레이스업 웨지힐. 굽 10cm. 42만9천원. 푸마 블랙 스테이션.4 스트라이프 티셔츠. 21만8천원. 오즈세컨. 무톤 재킷. 45만9천원. 솔레지아. 드레이프 스커트. 가격 미정. 겐조. 선글라스. 42만5천원. 존 갈리아노 by 다리 인터내셔널. 5 레드 & 화이트 톱. 7만9천원. 갭. 밀리터리 점퍼. 30만원대. 미스 식스티. 니렝스 스커트. 9만8천원. 코데즈 컴바인. 니트 워머. 17만8천원. 오즈세컨. 레오퍼드 클러치. 35×16cm. 35만원. 질 by 질 스튜어트. 레이스업 힐. 굽 9cm. 42만9천원. 푸마 블랙 스테이션. 6 마린 무드 톱. 4만9천원. 코데즈 컴바인 베이직 플러스. 프릴 장식 펜슬 스커트. 65만원. D&G. 블랙 뿔테 안경. 60만원대. 린다 패로우 by 한독옵틱. 트위드 체인 백. 30×17cm. 30만원대. 오즈세컨. 버클 부티. 굽 13cm. 9만9천원. H&M.pencil skirt 늘 양 극단을 오가는 트렌드는 이번 시즌 넓게 퍼지는 플레어스커트와 정반대 실루엣을 자랑하는 펜슬 스커트를 동시에 제안했다. 무릎 언저리를 덮는 길이의 타이트한 펜슬 스커트는 페라가모, 드리스 반 노튼 등의 컬렉션을 통해 모던한 감성으로 제안됐다. 위 컬렉션의 디자이너들은 보디라인을 드러내는 여성스러운 느낌의 펜슬 스커트에 베이식한 셔츠(드리스 반 노튼)나 박시한 재킷(페라가모), 덤덤한 니트 풀오버(셀린) 혹은 터프한 애비에이터 재킷(버버리 프로섬)을 매치했으며, 슈즈 역시 투박한 롱부츠를 믹스 매치해 콘트라스트 효과를 주었다. 같은 맥락으로 스트리트 무드를 내는 야상 점퍼나 프레피 재킷 등을 매치하면 펜슬 스커트를 다운 스타일링할 수 있으므로 리얼웨이에서 무리 없이 소화할 수 있을 것. 1 라벤더 셔츠. 19만8천원. 르윗. 눈꽃 무늬 카디건. 11만8천원. 코데즈 컴바인. 매스큘린 캐멀 재킷. 29만8천원. 매긴 나잇브릿지. 고리 장식 스키니 팬츠. 가격 미정. 빈폴 레이디스. 독특한 프레임 선글라스. 40만원대. 린다 패로우 by 한독옵틱. 브라운 벨트. 6만8천원. 매긴 나잇브릿지. 브라운 스니커즈. 10만9천원. 뉴발란스.2 플래드 체크 셔츠. 가격 미정. 힐피거 데님. 캐주얼한 스웨트 셔츠. 6만9천원. 지프. 셰퍼드 체크 울 팬츠. 가격 미정. 라우렐. 청키 니트 머플러. 7만8천원. T.I. 더블 버클 숄더백. 34×24cm. 14만9천원. 플라스틱 아일랜드. 레이스업 핍토 힐. 굽 8cm. 26만원. 레노마 by 금강제화. 3 밀리터리 점퍼. 가격 미정. 데카당스. 레더 패치 스키니 팬츠. 가격 미정. 나인식스뉴욕. 그레이 레이스 톱. 6만9천원. 노르딕 머플러. 5만9천원. 모두 탑걸. 레오퍼드 스니커즈. 10만9천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4 스트라이프 셔츠. 15만5천원. 타미 힐피거. 프레피 무드의 체크 패턴 코트. 가격 미정. 헤지스 레이디스. 종아리 부분이 슬림한 블랙 팬츠. 17만8천원. 오즈세컨. 베이지 폼폼 털모자. 5만3천원. T.I. 그레이 스니커즈. 10만9천원. 뉴발란스. 5 타이포 프린트 박시 블랙 티셔츠. 3만9천원. 코데즈 컴바인. 레이디라이크 스타일의 트위드 재킷. 59만8천원. 오즈세컨. 카키 시가렛 팬츠. 12만8천원. frontrow.co.kr. 앵클부츠. 굽 13cm. 69만원. 브루노말리. 6 퍼 장식 캐멀 케이프. 가격 미정. 플라스틱 아일랜드. 체크 패턴 크롭트 팬츠. 가격 미정. 빈폴 by 밴드 오브 아웃사이더스. 레이스업 부츠. 굽 9cm. 42만9천원. 푸마 블랙 스테이션. cigarette pants 담배처럼 가늘고 몸에 꼭 맞는다 하여 생긴 명칭인 ‘시가렛 팬츠’는 스키니 팬츠와 뜻을 같이하지만, 이번 시즌엔 조금 다른 무드를 전한다. 셀린은 시가렛 팬츠에 셔츠와 니트, 코트를 레이어드해 입고 싶을 법한 실용적인 룩을 대거 선보였으며, 럭셔리한 매스큘린 무드를 선사한 에트로 역시 시가렛 팬츠에 테일러드 코트나 헤비한 밀리터리 점퍼 등을 매치해 웨어러블한 룩킹을 제안했다. 이어 지방시와 에르메스, 알렉산더 왕 등이 시가렛 팬츠 룩킹에 동참했으며, 이들 역시 시가렛 팬츠로 매니시한 무드의 스타일링을 일관했다는 것이 주목할 부분이다. 발목 즈음에서 싹둑 잘리는 날카로운 에지를 자랑하는 시가렛 팬츠에는 짧은 앵클부츠를 매치해 룩의 균형을 잃지 않는 한편, 팬츠의 슬림한 실루엣을 살리는 것이 관건이다. *자세한 내용은 엘르걸 본지 11월호를 참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