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유토피아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자신만의 스타일을 차려입고 유토피아를 찾아 나선 여인의 비밀스러운 일탈. | 패션 화보,스타일,패션 유토피아,스타일링,패션

섬세한 플리츠 주름이 잡힌 시어 드레스와 샹들리에 모티프의 드롭 이어 커프, 비즈 장식의 글러브, 레이스 타이츠, 오픈 토 힐은 모두 Gucci. 레더를 덧댄 케이프 코트와 화이트 롱 글러브, 스테이트먼트 이어 커프는 모두 Gucci. 클래식한 블레이저와 스커트, 레드 베스트, 레트로풍의 블라우스는 모두 Gucci. 퍼를 트리밍한 체크 트위드 드레스와 플레어 팬츠는 모두 Gucci. 클래식한 체크 패턴 코트와 팬츠, 키튼 힐, 리본 장식의 펠트 햇, 브로치로 연출한 골드 네크리스는 모두 Gucci. 옐로 컬러의 트위드 재킷과 터틀넥, 미디스커트, 네크리스로 연출한 로고 체인 벨트, 클래식한 외관이 돋보이는 숄더백은 모두 Gucci. 코튼 점프수트와 컬러 블로킹을 더한 버킷 백, 스트레치 소재의 앵클 힐은 모두 Gucci. 케이프를 두른 듯한 디자인의 코트와 비즈 장식이 돋보이는 레이스 글러브, 미키마우스를 새겨 넣은 트렁크 백, 화이트 타이츠, 플랫폼 힐, 진주 장식의 이어 커프는 모두 Gucci.   자신만의 스타일을 차려입고 유토피아를 찾아 나선 여인의 비밀스러운 일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