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올 맨의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가 만든 리모와 | 엘르코리아 (ELLE KOREA)

킴 존스가 만든 리모와. | 디올,디올 맨,킴 존스,리모와,디올-리모와 캡슐 컬렉션

  디올-리모와 퍼스널 크로스백 가격 미정 디올 맨. 디올 맨의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가 가장 잘하는 건, 브랜드의 유산과 본인의 취향을 거침없이 섞는 것. 그의 폭넓은 개인적 취향은 매번 디올 맨을 다른 경지와 차원으로 이끈다. 종잡을 수 없을 만큼. 킴 존스는 2020 S/S 컬렉션에서 리모와와 함께 무척 탐스러운 디올-리모와 캡슐 컬렉션을 만들었다. 그중 제일 갖고 싶은 건 ‘CHRISTIAN DIOR’ 로고가 명징하게 새겨진 스트랩과 구석구석 실용적인 세부, 블루와 블랙, 실버, 핑크 컬러의 알루미늄 케이스로 완성된 디올-리모와 퍼스널 크로스백. 킴 존스의 안목과 디올 맨의 감각, 리모와의 기술력이 첨예하게 맞닿은 이 가방을 그냥 지나칠 순 없었다. 킴 존스에게 또 한 번 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