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급 배우 11인의 멋진 하모니! | 엘르코리아 (ELLE KOREA)

한국영화 100주년을 축하하며 한자리에 모인 사람 엔터테인먼트 소속 배우 11인의 멋진 하모니! | 사람엔터,사람엔터테인먼트,이제훈,이하늬,조진웅

  진심을 담은 연기를 펼치는 사람엔터테인먼트(이하 사람엔터) 소속 배우 11인 권율, 김성규, 데이비드 맥기니스, 엄정화, 이가섭, 이제훈, 이하늬, 조진웅, 최수영, 최원영, 한예리가 참여한 <엘르> 11월호 화보가 공개됐다.     얼마 전 막을 내린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기간, 해운대 조현화랑에서 진행된 이번 화보 촬영은 한국영화 100주년을 축하하는 배우들의 마음을 모아 기획되었다. 이번 영화제 기간에 사람엔터는 ‘사람으로 확장하고 콘텐츠로 공유하다’라는 슬로건 아래 한국영화 100주년을 축하하는 마음을 담아 ‘글로벌 오픈 세미나 with 사람’ 행사를 개최했다. 멀티 플랫폼 시대의 아티스트와 크리에이터를 중심으로 한 글로벌 콘텐츠의 비즈니스와 비전을 공유하는 활동으로 주목 받았다.   특히 사람엔터와 마이크 피기스 감독이 협업하는 옴니버스 프로젝트 ‘셰임(SHAME)’ 제작 발표에 더 할리우드 리포터(The Hollywood Reporter), 스크린데일리(Screen Daily), 버라이어티(Variety) 등 외신의 뜨거운 관심이 집중됐다.   <엘르> 화보 촬영 당일, 오랜만에 한 자리에 모인 11명 배우들은 편안한 모습으로 서로 대화를 나누며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다양한 작품에서 사랑 받고 있는 매력적인 배우들의 시너지는 공개된 화보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11인이 함께 한 단체 컷에서는 각기 다른 컬러의 의상을 차려 입은 배우들이 내뿜는 다채로운 에너지와 카리스마가 멋진 조화를 이루고 있다.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는 배우들이 지닌 한국영화에 대한 사랑과 연기에 대한 열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는 소감에 대해 조진웅은 “영화계의 일원으로서 자부심을 느낀다. ‘100주년’이라는 말을 들으니 정말 확실한 우리 역사가 생겼다는 생각이 든다. 기념비적인 숫자에 의미를 부여하는 데서 끝나지 않고 이번 기회를 토대로 영화인끼리 만나서 이야기를 많이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또 엄정화는 “할리우드영화, 홍콩영화를 보며 자란 세대로서 ‘아, 우리는 언제 저렇게 할 수 있을까?’ ‘과연 그런 날이 오기는 할까’ 생각했던 때가 있었다. 그런데 수많은 이들이 끊임없이 노력하고 만들어낸 끝에 오늘이 왔다. 세계 사람들이 한국영화를 알고 좋아하는 모습을 볼 때 행복하고 자랑스럽다”라고 전했다.   11명 배우들의 매력이 빛나는 이번 화보의 더 많은 사진과 인터뷰는 <엘르> 11월호와 홈페이지 elle.co.kr을 통해서도 만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