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대가 돌아왔다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사이키델릭 프린트, 패치워크, 낡은 손뜨개 니트 등 70년대 무드의 소박함에 푹 빠진 스타들. 밀레니얼 세대가 재해석한 자유분방함 속으로 함께 떠나볼까요? | 70년대,70s,레트로,히피룩,복고

  @hyunah_aa 현아가 입은 지그재그 패턴의 소박한 니트 원피스에는 70년대 히피 감성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듯합니다. 여기에 빈티지 숍에서 고른 듯한 웨스턴 부츠와 펠트 햇을 매치한 그녀와 함께 타임머신을 타고 70년대로 떠나보세요.    @alwaysjudging 밀레니얼 세대를 대표하는 패션 인플루언서 코트니 트롭은 70년대를 어떻게 해석했을까요? 그녀의 선택은 타이다이! 헝겊을 실로 묶거나 매듭지어 물감에 담근 후 만들어지는 패턴이죠. 우연에 의해 만들어지는 염색 기법인 만큼 예측 불가능하고 자유분방한 이미지를 줍니다. 타이다이 스타일에 특별한 공식은 없습니다. 대신 컬러는 과감할수록 좋아요.    @emilisindlev 에밀리 신들레브의 구불구불한 히피펌이 제대로 된 짝을 만난 순간! 형형색색의 실로 짜인 프린지 니트 룩이 그녀를 곧장 70년대로 인도합니다. 여기에 그녀는 스타일리스트답게 귀여운 만두 백으로 요즘 ‘갬성’ 한 스푼을 더했네요.    @heizeheize 헤이즈는 알록달록한 꽃무늬 크로셰 니트 카디건과 플라워 패턴을 덧댄 벨보텀 데님 팬츠로 70년대 무드를 사랑스럽게 재해석했네요. 그녀의 룩에서 평화와 자유를 나누던 히피족의 정신을 느껴지시나요?    @alyssainthecity 강렬한 색감과 패턴으로 우리의 감각을 확대하는 사이키델릭 프린트는 70년대 룩의 특징입니다. 알리사 코스카렐리가 입고 있는 옷처럼 말이죠. 단순한 체스판 무늬 같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착시현상을 느낄 수 있어요. 옵티컬 패턴은 그 자체로 현란하니 액세서리는 절제하는 게 쿨하다는 것을 잊지 마세요~.   @jiminbaby_18 70년대 무드가 어렵고 난해하게 생각된다면 AOA의 지민에게서 힌트를 얻을 수 있을 것 같네요. 데님 팬츠와 크롭트 톱, 크로스 보디 백이라는 동시대적인 캐주얼 룩에 손뜨개 니트 카디건 하나 추가하는 것만으로도 70년대 트렌드에 동참할 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