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주얼리의 유혹 | 엘르코리아 (ELLE KOREA)

피부 위에서 더욱 빛나는 우아한 황금빛 카리스마. | 주얼리,골드,네크리스,링

  1 18K 핑크골드 체인과 다이아몬드를 파베 세팅한 못 모티프의 펜던트가 조화를 이룬 ‘저스트 앵 끌루’ 네크리스는 1천3백만원대, Cartier. 2 간결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18K 옐로골드 ‘티파니 T 와이어’ 브레이슬렛은 가격 미정, Tiffany & Co.  3 뱀을 형상화한 로즈골드 소재의 ‘세르펜티 바이퍼’ 후프 이어링은 4백만원대, Bvlgari.  4 퀼팅 모티프가 특징인 ‘코코 크러쉬 스몰’ 링은 가격 미정, Chanel Fine Jewel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