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르 글로벌 통신 | 엘르코리아 (ELLE KOREA)

45개국 <엘르>에서 다시 꺼내보고 싶은 베스트 기사 3.


FOR THE LOVE

페미니즘 운동이 거세진 이래, 남성이 쥐고 있는 기득권을 어느 정도 과감히 끌어내려야 한다는 주장과 그 틈에 죄 없는 남성이 피해 보고 있다는 주장은 첨예하게 대립해 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들의 사랑은 아름다워야 한다. 마침 <엘르> 미국판 9월호에 항상 기댈 만한 존재가 되길 강요받아 온 남자들의 이야기가 실렸다. 레즈비언으로서의 경험을 토대로 을 집필한 리즈 플랭크가 고정된 성 관념으로부터 자유로운 연애를 할 수 있는 현실적인 팁도 공개한다.

AGING BEAUTY

다양성이 대두되고 있는 2019년, 패션계 역시 자연스럽고 아름답게 나이 든 여자를 주목하고 있다. <엘르> 호주 9월호에 실린 ‘Fashion Comes of Age’에 따르면 이번 시즌 다양한 연령대의 모델들이 런웨이에 등장했다고 한다. 마크 제이콥스 쇼에는 50세의 크리스티 털링턴이, 버버리 쇼에는 48세의 스텔라 테넌트가 섰으며, 팻 클리블랜드와 패티 핸슨 등 예순이 훌쩍 넘는 모델들도 런웨이에 등장해 경험과 연륜으로 채워진 아름다운 패션 신을 연출했다. 노화는 더 이상 두렵거나 회피해야 할 현상이 아니다.

SENSITIVE SKIN SAVIOURS

원인 모를 뾰루지가 돋거나 피부가 자주 붉어지는 ‘민감 보스’ 피부라면 먼저 토너와 크림만 사용한 ‘스킵 케어(Skip Care)’로 스킨케어 단계를 간소화하자. 나도 모르는 사이, 음식 알레르기로 피부가 예민해질 수 있으므로 입 안으로 들어오는 음식 리스트를 꾸준히 체크할 것. 늘 강조해도 모자란 자외선 차단은 필수. 무엇보다 일상을 정돈하고 무리하지 않는 마음가짐을 위한 방법까지. <엘르> 영국 9월호에서 아름다운 피부를 위한 세심한 조언을 확인할 수 있다.
45개국 <엘르>에서 다시 꺼내보고 싶은 베스트 기사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