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티고> 천우희와 유태오, 아찔한 분위기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영화 <버티고>의 천우희와 유태오, 아찔한 분위기의 10월호 화보 미리보기 | 천우희,유태오,유태오화보,유태오엘르화보,엘르화보

영화 &lt;버티고&gt;의 천우희, 유태오가 함께 한 &lt;엘르&gt; 10월호 화보가 공개됐다. &nbsp; 현기증 나는 고층빌딩 숲 사무실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영화 &lt;버티고&gt;에서 불안한 연애를 나누는 사내 연인으로 출연하는 천우희와 유태오. 영화에서 모티프를 얻어 사무실처럼 꾸민 세트에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두 사람은 마치 실제 촬영장을 방불케 하는 대담하고 밀도 높은 호흡을 보여줬다. 그리하여 닿을 듯 말듯 서로의 얼굴을 마주한 모습, 천우희의 다리를 감싸고 있는 유태오의 모습 등 관능적이면서 묘한 분위기를 풍기는 매혹적인 사진이 완성됐다. &nbsp; 이날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영화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와 연기를 대하는 두 배우의 열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 먼저 천우희는 &lt;버티고&gt;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작품 자체가 좋기도 했지만, 마지막 한 줄 때문에 선택했어요. 마지막 대사를 보고 엉엉 울었던 기억이 나요. 그 대사가 저에게 말을 걸어오는 기분이었어요. 연기하는 내내 위로 받는 느낌도 받았고요”라며 영화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nbsp; 한편 유태오는 &lt;버티고&gt; 촬영 당시 철학자 하이데거의 논문을 읽은 일화를 언급하며 “호기심이 생기면 집요하게 파고드는 스타일이에요. 당시 언어와 정체성에 대한 고민이 있던 시기였어요. ‘진수’를 연기하면서 인간의 본능이 무엇인가에 대한 생각으로 이어지게 된 거죠”라며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nbsp; &nbsp; 매력적인 두 배우 천우희, 유태오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lt;엘르&gt; 10월호와 웹사이트 elle.co.kr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