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하기 좋은 계절이 오고 있다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독서를 향한 갖가지 유혹과 아이디어를 선물하는 일곱 개의 채널. 그리고 지금 가장 뜨거운 책 4권. | 독서,계절,디지털 도서관,도서관 여행자,책 추천

@lianxi_li 통역사의 ‘덕질피드’답게, 2~3일 간격으로 꾸준히 새 책에 대한 단상이 올라온다. 신간 소개도 발 빠르게 올라오는 데다가 직접 참여하는 각종 도서 이벤트 소식도 접할 수 있다. 피드를 장식한 책 커버 중에 도서관 바코드가 찍힌 책들이 종종 눈에 띤다. 오랜만에 동네 도서관에 달려가고 싶어질지도.     @seoulbookshops 서울시의 동네 책방 이벤트를 놓치고 싶지 않다면 이곳으로! 서울도서관의 서점 지원 프로젝트의 공식 계정으로 매달 올라오는 일정표만 봐도 독립서점에서 열리는 가장 흥미로운 이벤트를 놓치지 않고 확인할 수 있다. 계정이 팔로하고 있는 118개의 계정들 모두 ‘책’과 관련된 곳이니 매의 눈으로 하나하나 들어가 봐도 좋겠다.   @겨울서점 스스로 20년 차 책덕후라고 소개하는 구독자 10만 명의 북튜버 겨울서점의 계정은 독서 생활에 관한 ‘하울’ 영상으로 가득하다. 문학동네 북클럽 키트와 국제도서전 탐방이 이토록 자랑할 일상 풍경이 될 줄이야. 책과 친해지고 싶다면 독서 루틴 영상을 참조할 것.  북튜버에 관한 <유튜브로 책 권하는 법>도 펴냈다.   @책갈피   글랜스 TV에서 만든 책 전문 채널. 아이돌 멤버와 10대 래퍼부터 아나운서 최희, 곽정은 작가 등 셀러브리티의 책 취향을 꼼꼼히 묻기도 하고, 활발히 활동 중인 독립서점들을 직접 방문하는 ‘서점 맛집’ 코너 등 효율적이고 정확한 정보를 전한다. 어떤 책을 읽으면 좋을지, 어디를 방문하면 좋을지 방향이 필요한 이에게 특히 유용하다.     @책읽아웃 예스24가 만든 도서 팟캐스트로 다정함과 통찰력이 공존하는 김하나 작가 그리고 오은 시인이 진행한다. 박찬일 셰프, 정세랑 작가, 박막례 할머니와 홍현정 박사 등 ‘책’과 관련된 다양한 분야의 인터뷰이를 만나 듣는 이야기들이 여간 흥미롭지 않다. 독서가 혼자만의 고독한 경험이라고 여겼다면 방송을 트는 순간 생각이 바뀔 것.   @kpark_librarian ‘도서관에서 삶을 읽고, 삶에서 도서관을 읽는다’는 도서관 여행자. 책 축제와 헌책방, 서점, 지역 도서관과 디지털 도서관 등 책과 관련된 모든 것을 애정으로 바라본다면 계정주가 직접 방문하거나 뉴스를 통해 전하는 세계 곳곳의 건축물과 책이 있는 풍광에 마음이 사로잡힐 것이다.   @Poison_Tree 매일경제 문화부 소속인 김슬기 기자의 계정. 아마도 우리나라에서 발행하는 크고 작은 모든 책들은 그의 책상 앞으로 ‘배송’되지 않을까? 트렌디한 소설부터 시나 사회, 인문, 독립 출판물 등 책 종류를 가리지 않는 취향부터 현직 기자로서 출판 산업과 사회를 분석하는 감각까지. 신간 소식을 발빠르게 접하기 좋을뿐더러 몇 주에 한번 트윗 2~3개 분량으로 짤막하게 올라오는 추천 리스트도 믿음직스럽다.      ━  PICK IT UP!   아직도 읽을 책을 고르지 못한 당신을 위해 지금 가장 뜨거운 책 4권을 골라 들었다.   <잊기 좋은 이름> 2년 전 소설 <바깥은 여름>으로 여름의 문을 두드렸던 김애란의 등단 17년 만의 첫 산문집. 소설가이자 딸, 아내, 시민, 결국은 인간으로서 감내해 온 그간의 성장과 세상을 향한 시선이 돋보인다. 우리 이름을 잊지 말자고, 세상에 잊기 좋은 이름은 없다고. 작가는 낮고 단단한 목소리로 말한다. 열림원 펴냄   <내가 여기 있나이다 1, 2> 길고 요란스럽지만 끝나지 않길 바라는 수다가 존재한다면 바로 조너선 사프런 포어의 글일 것이다. 11년 만에 펴낸 신작 소설은 미국 유대인으로서 살아가는 작가의 정체성은 현대 사회의 문제들과 용감하게 마주한다. 1000여 쪽에 달하는 긴 이야기는 두 권으로 나뉘어 출간됐으니 여름이 짧게 느껴지지 않을 듯. 민음사 펴냄   <재윤의 삶> 왜 아름다운 것들은 언제나 내 생활 바깥에 있는 것 같을까? 때로는 냉소적으로, 때로는 담담하게 20대 여성의 일상을 연재해 온 재윤의 9컷 만화가 드디어 한 권의 책으로 나왔다. 부러운 것도, 갖고 싶은 것도 많은 도시의 삶이지만 마지막 장을 덮을 무렵에는 지금의 나를 인정할 수 있는 용기가 생길 것이다. 미메시스 펴냄   <항구의 사랑> 여름은 사랑에 대해 열정적으로 떠들기 가장 좋은 계절이 아닐까. <가만한 나날>의 뒤를 이은 김세희 작가의 첫 장편소설은 우리가 잊어버린 시절의 풍경에 대해 이야기한다. 아이돌과 팬픽, 여학생들의 사랑…. 소설 속 배경은 2000년대 초의 목포이지만 이야기는 그곳에만 정박하지 않는다. 다만 그 항구의 풍경이 조금 더 아름다울 뿐. 민음사 펴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