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이트 보드 타는 모델 이현신 | 엘르코리아 (ELLE KOREA)

그가 보드를 타는 진짜 이유. | 스케이트,이현신,스케이트 보드,모델 이현신,모델

스케이트보드를 타기 위해 뚝섬을 즐겨 찾는다. 최근 휴가차 다녀온 발리에서 많은 영감과 에너지를 얻었다. 핑크, 피치, 라벤더 같은 연한 색감의 옷을 좋아한다. 하지만 신발은 하얀색만 신는다.  ━  LEE HYUN SHIN   자기소개 모델 일을 하면서 스케이트보드를 타는 이현신입니다.  스케이트보드의 매력 중학교 1학년 때 처음 스케이트보드를 탔어요. 반항심이 가득한 아이였는데, 스케이트보드를 타면서 해방감을 느꼈어요. 이후 크고 작은 사고가 있었지만 여전히 스케이트보드를 탄다는 행위 자체가 주는 행복을 만끽하고 있어요.  711 스케이트보드 프로젝트에 대해 홍콩에서 17년 가까이 살다 한국에 왔는데, 유일하게 스케이트보드를 타는 친구들과 어울릴 수 있었어요. 매일같이 뚝섬 스케이트보드 파크에서 만났고 부천, 안산 등 한국의 다른 스케이트보드 파크로 장소를 넓혀갔죠. 스케이트보드를 탈 때마다 촬영한 에피소드를 편집해 시사회도 열었어요. 무려 3년 전 일이네요. 물론 지금도 멤버들과 꾸준히 교류하고 있어요.  스케이트보드는 스포츠일까 문화일까 분명히 두 가지 면이 다 있는 것 같아요. 그래서 더 매력적인 것 같아요. 개인적으로는 문화에 가깝다고 생각해요. 저와 주변 사람들의 대부분은 스케이트보드의 기술적인 면이나 경쟁, 돈과 명예에 크게 관심이 없어요. 스케이트보드를 타는 그 자체에 순수한 애정을 갖고 있어요.  존경하는 사람 자신이 가진 것으로 독창적인 영역을 개척한 사람에게 매력을 느껴요. 폴라스케이트의 폰터스 알브(Pontus Alv)나 슈프림의 제임스 제비아 같이 문화의 한 부분을 창조해 낸 사람들.  모델테이너에 대한 생각 가능하다면 한 가지 일에만 올인하고 싶어요. 하지만 성격상 조금만 흥미가 생기면 더 깊게 알고 싶더라고요. 요즘 미술과 요리에 흥미가 생겼어요.  어떤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은지 Decent. “이현신은 꽤 괜찮은 아이였어.” 이 정도면 충분할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