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트 스타일링법을 마스터하고 싶다면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니트는 이번 시즌 가장 '핫'한 페브릭이다. 벌키한 니트부터 프린트 니트까지 형형색색의 니트 아이템들이 런웨이를 찾아왔다. 니트 스타일링법을 마스터하고 싶다면 '스타일 스튜디오'의 예운,윤소,성희에게 한 수 배워보시길.::바네사 브루노, 질 스튜어트, 타임, 토즈, 버버리 브릿, 소니아 리키엘, 자라, 조셉, 토크 서비스, DVF, D&G, DKNY,엘르,엣진,elle.co.kr:: | ::바네사 브루노,질 스튜어트,타임,토즈,버버리 브릿

1 BULKY & CHUNKY런웨이를 경쾌하게 수놓은 D&G의 재기 발랄한 눈송이 프린트 니트들과 블루걸 런웨이의 앙큼한 애니멀 프린트 니트들. 이러한 프린트 니트들은 강렬하고 캐주얼한 맛을 살려 스타일링하는 것이 포인트다. 예운이 택한 박시한 사이즈의 청키한 레오퍼드 프린트 니트 역시 마찬가지. 예운은 이에 니트 레깅스를 매치하고 벌키한 빅 니트 머플러와 니트 암 워머 그리고 니트와 가죽 소재가 매치된 빅 숄더백을 매치했다. 하지만 지나치게 ‘니트’에 구애받은 탓일까. 또 한 번 ‘투 머치’ 실수를 저지르고 말았다. 지나치게 많은 니트 아이템으로 마른 예운이의 상체조차 통통해 보이는 스타일링이 돼버리고 만 것. 보기만 해도 답답한 빅 머플러와 암 워머는 과감히 벗고, 경쾌함을 더해줄 니트 비니 하나만으로 룩의 포인트를 대신해 보는 건 어떨지. 한층 더 발랄하고 활동적인 룩이 완성될 것이다. 물론 약간의 실수는 있었지만 살짝 투박해서 더 멋스러운 스웨이드 소재 부티를 택한 것은 룩에 통일감을 더하면서 스타일도 살려준 훌륭한 선택. 또 박시한 니트에 타이트한 레깅스로 실루엣의 리듬감을 강조한 것 역시 좋은 점수를 받을 만하다. ●beauty tip 그런지한 느낌의 아이 메이크업. 무채색에 가까운 브라운 컬러의 아이섀도를 둥근 브러시를 이용하여 눈 주위에 골고루 발라준다. 눈썹은 진하지 않게 그릴 것. 2 CLEAN & POLISHED니트의 ‘새로운 모던함’이 무엇인지 알고 싶다면, 스텔라 맥카트니 런웨이를 찾아볼 것. 잘 짜이고 제대로 커팅된 군더더기 없는 니트가 얼마나 근사한지 증명해 보였으니까. 성희가 고른 니트 원피스는 그러한 정제된 시크함을 제대로 보여주는 아이템이다. 하지만 실수는 모던한 깔끔함을 ‘심심함’으로 오인했다는 것. 여기에 포인트를 주고자 택한 것이 그 부피만으로도 어마어마한 ‘퍼 부츠’라니! 덕분에 양손에 원시시대의 돌도끼라도 쥐여주고 싶은 룩이 되고 말았다(이래서 슈즈가 룩에 있어서 정말 중요한 거다!). 포인트를 주고자 하는 시도는 좋았지만 이런 아이템일수록 미니멀한 아이템으로 통일감 있게 마무리하는 편이 훨씬 트렌디하단 사실을 잊지 말 것. 스텔라 맥카트니 런웨이처럼 키튼힐의 날렵한 슬링백이나 펌프스를 더해도 좋겠지만, 좀 더 데이웨어로 드레스다운하고 싶다면 심플한 부티를 신어볼 것을 권한다. 하지만 이번 시즌 셀린에서 스텔라 맥카트니로 이어지는 ‘클린’한 무드의 아이템을 단번에 고른 센스만은 인정!●beauty tip 얼굴 윤곽을 살려주는 스컬프팅 페이스 메이크업. T존과 C존에는 하이라이터를, 입술을 ‘오’자로 만들어 볼록 올라온 부분에는 브론저를 사선으로 바른다. 3 CLASSIC & NEAT오랜만에 트렌드 자리를 탈환한 ‘아메리칸 클래식’ 무드. 이에 영향을 받은 클래식하고 단아한 니트 스타일링을 마스터하고 싶다면 마거릿 호웰 런웨이의 스타일링, 드리스 반 노튼 런웨이의 컬러 플레이를 참고할 것. 이번 대결에서 윤소는 그 동안 고수해오던 여성스럽고 러블리한 스타일을 잠시 접어두고, 클래식하고 심플한 니트 스타일링에 도전했다. 윤소의 선택은 베이식한 그레이 니트 톱. 그리고 여기에 마거릿 호웰 런웨이처럼 살짝 박시한 실루엣을 잡아주기 위해 얇은 벨트를 둘러준 것까진 좋았다. 허나 모든 문제는 하의 선택에서시작됐다. 긴장감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후들후들하게 늘어지는 배기 팬츠라니! 입은 이의 나이까지 의심하게 만드는 팬츠는 당장 벗고, 살짝 낙낙한 슬림한 실루엣의 치노 팬츠로 갈아입을 것. 컬러는 카키, 베이지를 비롯한 낮은 채도의 컬러라면 OK다. 밑단을 두어 번 접어주는 센스는 필수. 여기에 트렌디한 로퍼 모티프 펌프스와 클래식한 백을 더한다면 정갈하고 멋스러운 룩을 완성할 수 있을 것이다. ●beauty tip 클래식한 룩에 어울리는 일명 ‘사과머리’, 번 헤어. 머릿결을 자연스럽게 헝클어뜨린 다음, 포니테일로 묶은 뒤 모발 가닥을 꼬아 동그랗게 번을 만든다.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10월호를 참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