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일라잇의 벨라워드를 넘어서 롭스틴으로 | 엘르코리아 (ELLE KOREA)

“트와일라잇 이전에 멋진 남자 주인공 역할을 한번도 못해봤어요. 할 수 있을거라고 생각도 안했구요. 제가 에드워드가 될 수 있었던 것은 다 크리스틴 덕분이죠. 그녀를 만나자 제 안의 무언가가 변했어요.” 이런 멋진 고백을 할 수 있는 남자를 위해서라면 피보다 고귀한 영혼을 바칠 수도 있겠다. 그정도로 큰 희생은 아닐지라도 가십란에 오르길 마다하지 않고 연인임을 인정한 로버트 패틴슨과 크리스틴 스튜어트 커플 이야기는 그래서 더욱 흥미롭다.::트와일라잇,이클립스,크리스틴스튜어트,로버트패틴슨,스톤헨지,샤넬, 엠포리오 아르마니,바바슈즈, 버버리프로섬, 랄프로렌,닐 바렛, 매긴 나인브리지,엘르,elle.co.kr.:: | ::트와일라잇,이클립스,크리스틴스튜어트,로버트패틴슨,스톤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