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리얼 걸들의 공간과 감각적인 패션 스타일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뉴욕, 런던, 밀란, 파리의 인터스트리에서 활약하고 있는 글로벌 리얼 걸들의 공간과 감각적인 패션 스타일.::시크한, 엣지, 감각적인, 패션 스타일,글로벌,스타일링, 엘르, 엘르걸, 엣진, elle.co.kr:: | ::시크한,엣지,감각적인,패션 스타일,글로벌

Girl in MILANO린다 패로우의 인턴을 거쳐 신비로운 페이즐리 문양으로 대표되는 패션 하우스 에드토의 PR로 활약하고 있는 밀라네제 베아트리체 사랄보의 패션 스타일. 베아트리체 사랄보/ 24세/ 에트로 PR독특하고 퀄리티 높은 원단과 정교한 페이즐리 패턴의 디자인, 풍부하고 화려한 색감으로 유명한 이탈리아 브랜드 에트로에서 PR로 일하고 있는 베아트리체 사랄보. 시원스러운 웃음과 길고 풍성한 초컬릿 컬러 헤어, 수려하고 여유로운 이탈리안 특유의 외모가 매력적인 베아트리체는 밀라노에서 태어나서 자란 100% 밀라네제! 밀라노 폴리테크니코 대학교에서 패션 디자인을 전공했으며 졸업 후 런던으로 건너가 요지 야마모토, 루엘라, 매튜 윌리암슨, 드리스 반 노튼, 베로니크 브랑키노 등의 패션 레이블과 컬래보레이션 작업을 많이 하는 아이웨어 브랜드 린다 패로우에서 1년동안 인턴 기간을 거쳤다. 그리고 일년 전부터 에트로의 PR을 담당하고 있는 베아트리체는 현재 에트로의 모든 광고와 카탈로그 촬영에 대한 프로듀싱을 진행한다. 패션의 도시 밀라노에서 자란 베아트리체가 좋아하는 무드는 50년대 풍의 고급스러운 본 톤(bon ton) 스타일. 오프 숄더 라인의 루스한 원피스와 클래식한 플라토 슈즈를 매치하는 것을 좋아하는데,일할 때는 박시하고 심플한 화이트 셔츠와 데님 팬츠의 매칭을 즐기는 편이다. 패턴 온 패턴을 가장 잘 표현하는 마르니와 우아한 페이즐리를 트렌디하게 변화시켜 나가고 있는 에트로를 가장 좋아하며 바이올렛과 그린, 오렌지같이 컬러 대비가 확실한 컬러 매칭 또한 베아트리체가 선호하는 코디네이션이다. 베이식한 옷에는 디자인이나 소재, 컬러가 독특한 빈티지 액세서리를 레이어링하는데, 이는 빈티지 천국으로 불리는 런던 생활에서 영향을 받은 스타일이기도 하다. 올겨울에는 중성적인 라인의 팬츠에 길이가 짧은 볼레로 스타일의 밍크 퍼 코트를 더하는 믹스 매치 스타일링을 계획하고 있다.영감을 주는 패션 아이콘이 있다면? 트렌드에 좌지우지 되지 않고, 자신만의 뚜렷한 스타일을 유지하는 소피아 코폴라. 강하지만 부드러운 여성성을 가지고 있는 섬세한 그녀의 모습이 매력적이다.페이보릿 쇼핑 플레이스.밀라노에서는 티치네제 거리와 비아 토르토나에 있는 I-STUDIO. 이곳에서는 핫한 디자이너들의 여성스러운 실루엣이 원피스와 멜리사의 슈즈를 쇼핑할 수 있다. 하지만 가장 좋아하는 쇼핑 플레이스는 런던의 브릭레인과 노팅힐! 나만의 에센셜 아이템.런던의 플리마켓에서 구입한 빈티지 클러치들. 컬렉션 라인의 룩을 입었을 때 빈티지 액세서리로 액센트를 주면 너무 트렌디해보이거나 식상하다는 느낌을 덜어준다. 이번 시즌 가장 마음에 들었던 컬렉션.메탈릭 포인팅과 윈터 패브릭이 조합된 마르니. 특히 매니시한 라인의 팬츠와 볼드하고 화려한 커스튬 네크리스의 매칭이 재미있었다. 대비되는 컬러, 상반된 소재 같이 의외의 무드가 조합되어 멋진 스타일링을 탄생하는 것이 패션의 묘미가 아닐까.요즘 밀란 걸들이 즐기는 패션 트렌드는?개인적으로 즐기진 않지만 아무래도 전세계적으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파워풀한 발맹 스타일이 눈에 많이 띈다. 발맹 캣워크보다 순화된 버전인 패셔니스타 케이트 모스가 즐기는 인디 록 스타일링이 주를 이룬다.1 꼼 데 가르송 티셔츠에 자라 스커트를 매칭한 베아트리체.2 캐멀 컬러의 톤온톤 이지 스타일링이 돋보인다.3 조셉 원피스에 할머니께 물려받은 빈티지 액세서리를 레이어링했다.4 집 안 곳곳에 장식된 아트 컬렉션.5 루엘라 by 린다 패로우의 펑키한 선글라스. 1 모던한 화이트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베이트리체의 공간.2 걸리시한 패턴이 사랑스러운 원피스.3 아빠가 물려주신 예술품으로 채워 넣은 공간.4 베이식한 니트는 가을,겨울의 머스트 해브 아이템이다.5 포인트 액세서리로 활용하는 골드미니백.6 영국 플리마켓에서 건진 빈티지 주얼리.7 페이버릿 쇼핑 플레이스인 아이-스튜디오.9 어디에나 잘 어울리는 클래식한 클러치.10 대부분 런던 숍에서 구입한 슈즈 컬렉션.11 잠자리 버클이 독특한 밴딩 벨트. *자세한 내용은 엘르걸 11호를 참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