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정하게 평가한 F/W 트렌드 in & out, keep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바야흐로 2010 F/W 시즌이 돌아왔다. 지난 시즌 패션 월드에서 주목받았던 핫한 트렌드는 이번 시즌 옷장 속 고이 모셔둬야 될 신세로 전락하고, 대신 새로운 트렌드가 그 자리를 꿰차기도 했으며, 지난 시즌에 이어 이번 시즌에도 여전히 사랑받는 스테디셀러 트렌드로 존재한다. 10명의 패션 피플이 말하는 그 어떤 서바이벌 게임보다도 냉정하게 평가한 F/W 트렌드 in & out, keep!::레쥬렉션,펜디,조셉,미니멈,마크 by 마크 제이콥스 by 파슬코리아,쿠론,망고,제시뉴욕,소니아 by 소니아 리키엘,오르시아,쟈뎅 드 슈에뜨,마르니,샤넬,버버리프로섬,프링글,토리 버치,쥬시 꾸뛰르,라코스테,아즈나브르,더 센토르 at 브릿지 11,블락,엘르걸,엘르,엣진,elle.co.kr:: | ::레쥬렉션,펜디,조셉,미니멈,마크 by 마크 제이콥스 by 파슬코리아

in cape & knit올 가을, 겨울 반드시 기억해야 할 아우터는 바로 케이프와 니트. 마치 약속이라도 한듯 디자이너들은 다양한 버전의 케이프와 니트를 선보였다. 구름처럼 몽실몽실한 셀린의 양털 케이프, 머스큘린한 펜디의 울 케이프, 목까지 단추를 단정히 채운 안토니오 마라스의 견장 디테일의 케이프, 어깨 부분 커팅이 독특한 알렉산더 왕의 롱 케이프 등이 바로 그것. 또 니트는 어떠한가. 굵은 꽈배기 장식이 특징인 청키한 케이블 니트 역시 F/W 드레싱의 키워드가 되었다. 프라다의 니트 스커트 룩, 마르지엘라의 과장된 니트 베스트, 걸리시한 노르딕 패턴 니트 웨이로 윈터 스포츠 룩을 연출한 D&G, 그리고 니트 튜닉 드레스부터 니트 스웨터 등 니트 소재로 다양한 실루엣을 연구한 프링글 컬렉션이 대표적 니트 마니아. 1 네이비 컬러의 케이프. 가격 미정. 쥬시 쿠튀르.2 견장 디테일의 스트라이프 니트. 가격 미정. 토리버치.3 경쾌한 니트 플리츠 스커트. 가격 미정. 라코스테. keep sweat shirt디자이너들의 스웨트 셔츠에 대한 사랑이 꽤 한결 같다. 화이트 셔츠나 스트라이프 티셔츠 처럼 스웨트 셔츠도 베이식 아이콘으로 자리매김이라도 한 걸까. 지난 시즌부터 스트리트 아이템 혹은 대학생들의 추억의 아이템쯤으로 여겨졌던 스웨트 셔츠가 이번 시즌엔 하이 &로 스타일링의 키 아이템으로 응용되었다. 라이트 그레이 컬러의 스웨트 셔츠에 시어한 미니 스커트를 매치한 마르지엘라, 지난 시즌 알렉산더 왕의 가죽을 덧댄 스웨트 드레스의 퓨처리즘 버전인 후세인 샬라얀은 가죽 대신 메탈릭한 실버 소재를 덧대 유틸리티 룩을 보여줬으며, 리차드 채 러브는 ‘모던 그런지 레이어링’ 을 위해 베이식한 스웨트 셔츠를 맘껏 응용했다. 정진아( 패션 에디터) in tailoring드라마틱한 컬렉션 피스보다 상업적인 룩으로 턴오버한 디자이너들로 인해 쇼 보는 재미는 줄었들었지만, 잘 만들어진 옷을 만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이번 시즌 디자이너들은 테일러링에 특히 신경 쓴 것이 곳곳에 역력하다. 완벽하게 계산된 듯 건축적인 셰이프를 지닌 캘빈 클라인의 클린한 테일러링, 남자 것처럼 루스한 보테가 베네타의 더블 브레스티드 팬츠 수트 등이 대표적. 그중 가장 압권은 돌체 앤 가바나. 하우스 아카이브에서 보물처럼 찾아낸 클래식 피스들로 컬렉션을 꾸며졌으며, 마지막 피날레에는 75명의 모델들이 돌체 앤 가바나 표 섹시한 테일러드 수트를 입고 쏟아져나오는 장관을 연출한 것. 1 화이트 크리스털 장식의 골드 뱅글. 3만원대. 아즈나브르.2 스카프 장식의 테일러드 재킷. 45만8천원. 더 센토르 at 브릿지 11.3 와인 컬러 브로그. 가격 미정. 블락. out country mood이른바 ‘에콜로지 패션’으로 한적한 시골로 여행을 떠났던 디자이너들이 이번 시즌 속속 도시로 귀환하고 있다. 의 네로가 연상되는 나무 소재 클로그가 잇 슈즈로 떠올랐으며, 손뜨개 느낌의 드레스, 빈티지한 오버롤즈, 페전트 무드의 플로럴 셔츠와 드레스가 등장한 것. 군더더기 없이 클린한 룩이 트렌드로 자리함에 따라 디자이너들은 전원 생활을 청산하기 시작했다. 이제 투박한 클록 대신 브론즈와 실버, 골드 등의 메탈릭 컬러 힐을 신어 다시 룩에 긴장감을 주도록 하자. keep acid color봄, 여름 으례 등장하는 톡쏘는 애시드 컬러는 F/W 시즌에도 인기를 누릴 전망이다. 형광 옐로와 그린, 주홍 컬러로 그래픽 효과를 준 발렌시아가와 상큼한 오렌지와 퍼플 컬러로 룩에 활력을 준 미우미우, 선명한 옐로와 주홍 컬러 칩으로 컬러 드레싱을 디자인한 폴 스미스가 대표적. 그래도 이번 시즌 애시드 컬러 대표는 바로 다홍빛 레드와 블루, 퍼플! 디자이너들은 모노톤 일색이던 캣워크에 포인트를 주기 위해 이 컬러들을 양념처럼 맛깔나게 버무렸다. 강주희(멀티숍 '인더우즈' 대표) *자세한 내용은 엘르걸 본지 8월호를 참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