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정하게 평가한 F/W 트렌드 in & out, keep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바야흐로 2010 F/W 시즌이 돌아왔다. 지난 시즌 패션 월드에서 주목받았던 핫한 트렌드는 이번 시즌 옷장 속 고이 모셔둬야 될 신세로 전락하고, 대신 새로운 트렌드가 그 자리를 꿰차기도 했으며, 지난 시즌에 이어 이번 시즌에도 여전히 사랑받는 스테디셀러 트렌드로 존재한다. 10명의 패션 피플이 말하는 그 어떤 서바이벌 게임보다도 냉정하게 평가한 F/W 트렌드 in & out, keep!::레쥬렉션,펜디,조셉,미니멈,마크 by 마크 제이콥스 by 파슬코리아,쿠론,망고,제시뉴욕,소니아 by 소니아 리키엘,오르시아,쟈뎅 드 슈에뜨,마르니,샤넬,버버리프로섬,프링글,토리 버치,쥬시 꾸뛰르,라코스테,아즈나브르,더 센토르 at 브릿지 11,블락,엘르걸,엘르,엣진,elle.co.kr:: | ::레쥬렉션,펜디,조셉,미니멈,마크 by 마크 제이콥스 by 파슬코리아

in black color진리는 블랙 컬러다. 수많은 컬러가 존재해도 블랙은 컬러 그 이상을 의미한다. 이번 시즌 디자이너들의 키 컬러 팔레트로 등장한 블랙은 센 척 으시대지도, 그렇다고 음산한 기운을 내뿜지도 않는다. 질 샌더의 블랙 드레싱은 미니멀하고 모던하며, 돌체 앤 가바나의 블랙 테일러 수트는 정숙하지만 섹시하기도 하다. 심지어 블랙 터틀넥에 블랙 스키니 팬츠, 여기에 블랙 비니로 포인트를 준 랄프 로렌의 블랙 룩은 아메리칸 캐주얼의 정수를 보여줬다. 올 가을 옷좀 입는다는 소리를 듣기를 원한다면, 반드시 블랙 컬러를 쇼핑 리스트에 올릴 것! 1 프린지 장식의 네크리스. 가격 미정. 샤넬.2 심플한 블랙 팬츠. 가격 미정. 프링글.3 레이스업 부티. 굽 14cm.2백만원대. 버버리 프로섬. out power shoulder이번 시즌 여전히 파워 숄더의 잔재가 곳곳에 남아있지만, 어깨가 넓어보이는 파워 숄더는 결코 남성들에게 어필할 수 없다. 유행과 무관하게 반드시 버려야 할 아이템. 그럼 새로운 재킷의 대안책은? 바로 루스한 보이프렌드 재킷. 나폴거리는 미니드레스 위에 입거나 혹은 스톤 워싱된 데님 쇼츠와 매치하면 선선한 가을, 간절기 룩으로도 손색없다. 황의건(홍보대행사 '오피스 h' 대표) in long & lean shillouette디자이너들은 장식적인 요소를 최대한 절제하는 대신 롱앤린 실루엣으로 룩에 활력을 주었다. 발렌시아가는 허리 위로 올라오는 재킷 라인을 커팅하고 여기에 슬릭한 크롭트 팬츠를 매치해 훨씬 길어보이는 효과를 주었으며, 푸치는 몸에 피트되는 맥시 드레스나 부츠 컷 팬츠로, 아쿠아스쿠텀은 발목까지 오는 롱롱 길이의 코트로 롱 앤 린 실루엣에 동참했다. out lolita fantagy야릇한 판타지를 자극했던 롤리타 무드는 이번 시즌 버려야 할 트렌드. 60년대 핀업걸이 한껏 드러내놓은 섹시함이라면, s/s 시즌 롤리타는 은근한 섹시함이 키워드였다. 이는 소녀적인 감성이 런웨이 전반에 큰 키워드로 떠올랐기 때문인데, 라푼젤처럼 걸리시한 헤어를 한 미우미우 소녀들이 과감하게 컷아웃된 드레스를 입고 런웨이를 걸어나올때부터 직감했다. 대신 이번 시즌 디자이너들은 ‘라이크 어 버진’ 같은 암코양이처럼 섹슈얼한 소녀들 자리에 브리티시 캐주얼로 성장한 프레피 걸들로 채워넣었다. Keep soft military 터프한 버전부터 걸리시한 무드까지, 지난 시즌 패션 월드를 강타한 밀리터리 룩의 끈을 아직 놓기엔 뭔가 아쉬움을 느꼈던 디자이너들은 이번 시즌 다시 밀리터리를 트렌드 전면에 내세웠다. 로맨틱한 드레스 위에 견장 디테일의 더블 브레스티드 코트나 재킷을 걸쳐 전혀 다른 무드를 낸 버버리 프로섬이나 아예 직접적으로 카모플라주 패턴을 등장시킨 준야 와타나베와 랙앤본, 걸리시한 감성으로 밀리터리를 풀어낸 마크 바이 마크 제이콥스가 바로 그것. 디자이너들은 이번 시즌 밀리터리 룩을 연출하기 위해선 밀리터리 요소에 반드시 소프트한 터치를 가미할 것을 한결같이 입을 모아 조언한다. 지난 시즌 발맹처럼 위협감이 드는 여전사 대신 살랑거리는 시폰 스커트나 드레스를 입어 페미닌한 밀리터리 룩이 입는 것이 밀리터리 룩의 새로운 변화인 것. 주효순(‘폴앤엘리스’ 디자이너)*자세한 내용은 엘르걸 본지 8월호를 참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