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cm 그녀들에게 키는 더 이상 문제가 아니다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인터넷에서 미란다 커를 검색해본 적이 있는가. 혹시 고속도로 같은 그녀의 기럭지를 훑어 내리는 내내 새어 나오는 한숨을 속으로 삼켜보았나. ‘부러우면 지는거다’라는 문구가 스타일의 신조가 되어버린 160cm 그녀들. 여기, 여러분과 같은 고민을 일찍이 날려버린 3명의 해결사가 있다. 결코 뒤지지 않는 스타일을 자랑하는 그녀들에게 키는 더 이상 문제가 아니다.::루니 마라,레이첼 빌슨,미로슬라바 듀마,미란다 커,헤이든 크리스텐슨,패션 에디터,셀레브리티,헐리우드,스타,작은키,스타일링,코디법,데카당스,샤넬,게스,끌로에,닐바렛,프라다,이브생로랑,미네타니,오브제,레이밴,패션위크,파리,뉴욕,밀라노,런던,러시아,엘르, 루엘, 엣진,elle.co.kr.:: | ::루니 마라,레이첼 빌슨,미로슬라바 듀마,미란다 커,헤이든 크리스텐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