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0년대 록 시크 무드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지난 S/S시즌에 이어 1980년대 록 시크 무드는 F/W에도 계속된다. 파워풀한 가죽 재킷과 아찔한 사이하이 부츠 등 <엘라서울>이 제안하는 12가지 키 아이템을 더해 당신의 옷장에 ‘엣지’를 더해주자. |

1. 80년대 무드의 정점인 파워 숄더 디테일이 록 무드에 더 해져 한층 더 파워풀해 보인다. 에고이스트. 가격 미정2. 허리 부분의 버튼 디테일이 특징인 레더 재킷. 시스템. 89만5천원3. 타이트한 쇼츠와 매치한 사이하이 부츠는 관능미를 더해 준다. 자라. 35만9천원4. 플리츠 디테일에 스터드 장식을 더해 파워풀한 록 시크 무드를 완성시켰다. 타임. 62만5천원5. 타이트한 쇼트 스커트와 매치해 아찔한 매력을 더해줄 것. 12 by 12. 가격 미정6. 코르셋을 연상시키는 장식적인 가죽 뱅글은 이번 시즌 여러모로 활용도가 높다. 탱커스. 7만원대7. 가슴을 감싸는 체인 디테일과 그 아래로 뚝 떨어지는 실크 소재의 ‘핫’한 만남. 셰리 바델. 가격 미정8. 무릎 라인의 절개선이 타이트한 가죽 팬츠의 단점을 보완해 활동하기에도 편리하다. 카이 아크만. 가격 미정9. 스파이더 모티프의 초커. 쇄골을 드러낸 튜브 톱 드레스와 매치하면 다른 액세서리는 필요 없다. 타임. 30만원대10. 심플한 팬츠를 파워 업 시켜주는 벨트. 허리에 두 번 감아 연출할 것. 바바라 부이. 가격 미정11. 실버 스터드 장식이 더해져 록 시크 무드를 완성해 주는 앵클 부츠. 자라. 19만9천원.12. 조명 아래 더 화려하게 빛나는 블링 블링한 스터드 장식 클러치. 나인 웨스트. 19만9천원 *자세한 내용은 엘라서울 11월호 NO.21호를 참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