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를 지키는 착한 디자인들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좋은 디자인을 논함에 있어서, ‘환경’은 빼놓을 수 없는 평가기준이 되었다. 디자이너의 환경적 책임에 대한 고민, 기발한 재치와 아이디어가 공존하는 지구를 지키는 착한 디자인들.::T.O.M.T,D-vision,에코 브릿지,LAB,에코파티 메아리,DBA,마리커 스탑스,MALAFOR,가르텐쿨투르,60BAG,페이퍼 블록,알랜 베르토,살로네 사텔리테, 에이미 헌팅,오세환,엘르,엣진,elle.co.kr:: | ::T.O.M.T,D-vision,에코 브릿지,LAB,에코파티 메아리

propeller blade ceiling fixture 프로펠러 날개와 전구를 이용해 만든 독특한 디자인의 천장 조명. 뉴욕에 거주하는 아티스트 로드니(Rodney)의 작품으로, 그가 설립한 T.O.M.T의 홈페이지에서 기발한 재활용 소품과 가구들을 구경할 수 있다.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한 로드니가 처음부터 재활용에 초점을 맞춰 이런 작업을 시작한 건 아니었다. 그저 자신만의 방식으로 쿨한 오브제를 만들고자 했으나, 지난해 매거진이 선정한 ‘그린 디자인 100’ 리스트에 오르면서 디자이너의 환경적 책임에 대한 신념을 갖게 되었다. “디자인은 어떻게 사람들을 ‘환경적으로’ 행동하게 만들지 고민해야 해요. 이러한 노력 없이는 조만간 인간들이 지구를 불태워버릴지도 모르니까요.” www.tomtinc.com eco tumbler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한 목적으로 만든 에코 텀블러. 심플한 디자인으로 공정을 줄이고, 투명한 텀블러에는 환경보호를 위한 실천 팁과 아이콘을 넣었으며, 종이로 만든 패키지는 필통으로 재사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생활 속 작은 부분부터 환경을 생각하자’는 친환경 디자인 브랜드 ‘에코 브릿지’의 슬로건에 잘 어울리는 제품. “유럽 국가의 제품 디자인 과정에는 최대한 재료를 훼손하지 않고 자연 그대로를 담는 노력이 포함되어 있죠. 저 또한 따로 에코 제품을 디자인한다는 생각보다, 어떤 디자인을 하더라도 에코적인 과정을 담으려고 고민해요.” 송혜경과 디자이너 팀원들의 이런 노력으로 나온 제품들이 사람과 환경을 연결하는 다리 역할을 해주길 기대해본다. www.ecobrg.com stitch bench 버려질 운명에 처한 나무 조각들을 붙여 만든 이색적인 디자인의 벤치. 예술성과 실용성을 겸비한 ‘아트 퍼니처’를 추구하는 디자이너 김자형의 작품이다. “우리나라 전통 규방공예에서 볼 수 있는 조각보에서 모티브를 얻었어요. 나무 작업을 하다 보면 어쩔 수 없이 못 쓰게 되는 자투리 조각들이 생기는데, 이것들을 재활용해 조각보를 바느질하듯 패치워크했죠.” 이 같은 작업 방식은 최근 구상 중인 테마 ‘New Worth from no Worth’로 이어진다. 하나의 디자인을 탄생시키기 위해 많은 환경 문제를 일으키기보다는 버려진 것들을 재평가해 새로운 가치와 역할을 찾아주는 디자인. 디자이너 김도훈과 함께 친환경 가구 브랜드 ‘LAB’을 통해서도 새로운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www.jahyungkim.com suit tote 재활용 패션 브랜드 ‘에코파티 메아리’를 찾을 때마다 환경을 생각하는 이들의 착한 디자인에 감탄하게 된다. 그중에서 가장 소개하고 싶은 상품은 아름다운재단에 기증된 헌 옷가지들을 리폼해 만든 수트 토트백. 이 재치 있는 에코백은 전부 핸드메이드로 만들어지기 때문에, 지구상에 하나밖에 없는 진정한 리미티드 에디션이다. 게다가 인간과 더불어 지구까지 행복하게 만드는 디자인이라는 사실이 얼마나 매력적인가! 디자이너 김태은의 다음 말에 전적으로 공감을 표한다. “지구를 살리려면 사람들의 인식을 바꿔 그들의 행동 변화를 얻어야 합니다. 이때 환경을 고려한 디자인은 어떤 글보다 빠르게 전달되고, 강하게 인식되며, 또한 아름다운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www.mearry.com the DBA pen 우리가 일상에서 쉽게 쓰고 버리는 플라스틱 펜들 역시 환경을 오염시키는 요소다. 미국에서는 매년 52억 개의 플라스틱 펜이 판매되는데, 이는 지구를 18바퀴 감싸고도 남는 양. 이 어마어마한 숫자의 볼펜은 언젠가 그대로 버려질 테고, 수백 년 내내 썩지도 않은 채 지구의 숨통을 막을 것이다. 지난 4월 21일, 뉴욕의 신생 디자인 그룹 DBA가 세계 최초로 98% 생분해성 소재로 만든 볼펜을 선보였다. 겉보기엔 전형적인 플라스틱 펜처럼 생겼지만, 이는 감자에서 추출한 바이오플라스틱으로 만들었다는 사실. 잉크 역시 식품 수준의 성분으로 구성되었으며, 심플하고 효율적인 디자인은 운송 시 탄소 배출을 줄여준다. DBA 펜은 생산 과정 또한 친환경적이다. 풍력발전을 이용하는, 뉴욕에서 가장 ‘환경적으로 지속가능한’ 공장에서 생산되고 있는 것. “우리가 DBA 펜을 첫 번째 제품으로 선보인 것은 바로 펜이 소통의 도구이기 때문입니다. 일상의 어떤 물건이든 더 긍정적으로 변화할 수 있다는 걸 모두에게 전하고 싶어요.” DBA의 설립 디자이너 중 한 명인 레온(Leon)의 말처럼, 이 작은 펜이 친환경적 삶의 전파자가 되길. www.dba-co.com soil clock 건전지가 없어도 움직이는 시계? 네덜란드의 젊은 여성 디자이너 마리커 스탑스(Marieke Staps)가 흙으로 작동하는 바이오 시계를 선보였다. 시계에 연결된 구리와 아연 전극을 흙 속에 꽂아두면, 식물의 생물학적 대사작용만으로도 시계가 작동하는데 충분한 전력이 생산된다. 이보다 더 친환경적일 수 있을까. “에이트호번 디자인 아카데미 졸업 작품으로 흙으로 작동하는 램프를 만들어 많은 사람에게 관심을 받았어요. 같은 원리를 이용해 누군가에게 선물할 수 있는 멋진 제품을 만들어보고 싶었죠.” 정확한 시간을 알고 싶다면 화분에 물을 주는 것을 잊지 말 것. 식물이 죽으면 시계도 멈출 테니까. www.mariekestaps.nl blow sofa 화물용 에어백(Dunnage Bag)을 100퍼센트 재활용한 휴대용 소파. 2004년 결성된 밀라노의 디자인 듀오 아가타(Agata)와 파웰(Pawel)의 최신작이다. 같은 고등학교와 예술 대학을 졸업한 친구인 두 사람은 화물을 실을 때 바닥이나 짐 사이에 넣는 화물용 에어백을 보자마자 ‘바로 이거!’라고 생각했다고. 이 가볍고 튼튼한 소재를 재활용해, 납작하게 접어서 쉽게 운반할 수 있고 언제 어디서든 공기를 넣어 사용할 수 있는 소파가 탄생했다. “무엇을, 어떻게 만들지는 전적으로 디자이너에게 달렸잖아요. 고로 디자이너가 지구를 살릴 수 있는 물건이나 프로세스를 창조할 수 있다고 믿어요. 똑똑한 디자인은 사람들의 행동을 변화시키니까요.” www.malafor.com*자세한 내용은 엘르걸 본지 6월호를 참조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