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 성재준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뮤직 인 마이 하트>로 소극장 뮤지컬의 가능성을 보여준 젊은 연출가. 4월 30일부터 시작되는 <뮤직 인 마이 하트> 재공연을 준비 중인 그를 만났다. :: 열정적인, 감동적인, 로맨틱한, ,엘라서울,엣진,elle.co.kr :: | :: 열정적인,감동적인,로맨틱한,엘라서울,엣진

뮤지컬 연출가 로 소극장 뮤지컬의 가능성을 보여준 젊은 연출가. 4월 30일부터 시작되는 재공연을 준비 중인 그를 만났다.뮤지컬의 매력이 뭔가.음악. 뮤지컬은 음악적 리드가 가장 중요하다. 대사만으로 전해지지 않는 감동이 있다면 그걸 음악이 커버해주니까. 쇼적인 부분도 있고. 뮤지컬을 시작한 결정적인 계기도 의 음악이었다. CD 듣다 완전 꽂힌 거다. 음악이라는 요소가 있어서 엄청나게 다양한 방식과 스토리 라인으로 뮤지컬을 만들어갈 수 있는 것 같다.소극장 뮤지컬, 로맨틱 코미디 뮤지컬의 중심에 있어온 연출가라고 얘기된다. 초연하던 시기에 같은 다른 작품도 있었다. 그 흐름의 한 축을 이뤘다는 정도로 말하는 게 맞겠다. 로맨틱 코미디 뮤지컬만 하는 것처럼 얘기되는데, 사실 내가 해온 건 코미디 뮤지컬이다. 코미디에 로맨스를 섞었다는 게 맞겠다. 워낙 코미디를 좋아하니까. 의 조나단 라슨은 ‘우리 세대가 볼 수 있는 뮤지컬’을 만들고 싶었단다. 나도 지금 젊은층이 호응할 수 있는 뮤지컬, 내가 무대 위에서 보고 싶은 뮤지컬이 어떤 건지 고민한다. 그게 20~30대 정서에 잘 맞아들어간 것 같다. 사실 흥행한 작품들이 , 이런 것들이라 그렇지, 알고 보면 코믹스릴러 같은 것도 있었다. 잘 안 돼서 잘 모르는 거지. 하하. 같은 건 사랑보다도 커피에 관한 얘기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에서 출발했다.대학로에서 공연하면서 느낀 이 동네의 매력은?이 작은 동네에 이 많은 소극장이 있다는 것. 이런 곳은 세계 어디에도 없다. 브로드웨이나 웨스트엔드에도 극장이 많지만 대부분 대극장 아닌가. 소극장들이 밀집해서 이런 동네를 만들 수 있다니 그 힘이 대단하다.* 자세한 내용은 엘라서울 본지 5월호를 참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