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몸과 마음의 밸런스를 찾아서, 서프 요가 」 부들부들. 중심을 잡느라 온몸이 떨렸다. 분명 1주일에 두 번씩 배우는 요가 동작과 똑같은데 한강에 띄운 보드 위에서 하는 서프 요가(Sup Yoga)는 달라도 너무 달랐다. 지난해 이맘때쯤 요가 데이 행사차 강원도 정선의 파크로쉬 리조트앤웰니스 야외 수영장에서 보드 요가를 경험해 봤지만, 바람 따라 흔들리는 한강의 물살은 수영장과 달랐다. 그놈의 물살이 보드 위에서 어떻게든 버텨보려는 내 사지를 얄밉게 흔들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보드도 당시 사용했던 직사각형의 크고 안정적인 보드가 아닌, 앞뒤가 유선형으로 날렵한 스탠드업 패들보드였다. 빠지고 싶지 않았다. 프리다이빙, 스쿠버다이빙, 서핑까지 물에서 노는 건 다 좋아하지만 여긴 세부도, 발리도 아닌, 서울의 불투명한 한강이지 않나! 다행히 서프 요가 체험을 위해 방문한 섭코리아가 뚝섬 상류, 수자원보호구역 바로 아래에 위치해 예상보다 깨끗했지만 누런 한강물에 몸을 담그고 싶지 않은 맘은 여전했다(풍향이 바뀌는 6월 중순에는 파랗게 맑아진다고!). 그렇게 보드 위에서 업독, 다운독, 전사 자세, 활 자세, 쟁기 자세 등 이미 아는 요가 동작과 보드 위에서 하기 좋게 살짝 변형된 동작들을 취하기 시작했고 송글송글 피부에 땀방울이 맺혔다. 그러던 와중에 풍덩! 적당히 하면 몸을 적시지 않았을 것을, 땅에서 하던 요가 동작만큼 해보려고 욕심을 내다 순간 중심이 무너지고 말았다. 다행히 수심은 가슴 높이. 발바닥에 기분 나쁜 돌덩이(?)가 닿는 게 느껴졌고 물총물고기마냥 순식간에 점프해 다시 보드 위에 올랐다. “물 위에서 하는 서프 요가는 밸런스를 잡으며 해야 하기 때문에 땅에서 하는 요가보다 효과가 두세 배는 커요. 특히 정렬을 똑바로 잡지 않으면 물에 쉽게 빠지기 때문에 내 몸을 더욱 유심히 관찰하게 되죠.” 섭코리아 김승희 강사가 설명했다. 안 그래도 평소 요가 수업 때 꼬리뼈를 천장 쪽으로 더욱 끌어올리라는 둥, 좌우 골반이 틀어지지 않게 맞추라는 둥 종종 신체 정렬에 대한 지적을 받곤 했는데 땅과의 수직 항력, 다시 말해 땅의 힘에 기댈 수 없는 서프 요가 특성상 자연스럽게 정렬을 맞추게 됐다. 더욱이 땅바닥에서 요가 동작을 하면 발목이나 손목 등에 힘을 주거나 지나치게 무게를 기대게 돼 관절에 무리가 갈 수 있는데, 물이 부하를 조절해 줘 무리가 덜하고, 이 때문에 해외에서는 서프를 재활운동으로 활용한다고도 했다. 요가를 제대로 시작한 지 6개월이 지난 지금. 요가 동작이 어느 정도 익숙해지며 자꾸만 잡생각이 나 마음을 비우기 어려웠는데, 서프 요가는 중심을 잡느라 딴생각할 틈은커녕 집중력이 대폭발! 마지막으로 시체처럼 휴식을 취하는 송장 자세 시간. 햇살이 내리쬐는 보드 위에 누워 눈을 감고 일렁이는 물살에 몸을 맡긴 채 볼을 간질이는 바람을 피부로 느끼며 크게 호흡을 반복했다. 보드 위 방수 기능의 블루투스에서 흘러나오는 음악 소리와 새가 지저귀는 소리, 바람 소리가 절묘하게 어우러졌다. “물 위에서 아등바등하느라 힘드셨죠? 여러분은 오늘 두려움을 마주했고, 내려놓는 법을 배우셨어요. 삶이 그런 게 아닐까 싶어요. 살다 보면 아무리 노력해도 어쩔 수 없는 것들이 있더라고요. 시련에 부딪혔을 때 어느 정도 내려놓는 게 포기하는 게 아니라 극복하는 것임을 기억하시길 바랍니다. 나마스테.” 집으로 돌아가는 길, 한결 가뿐해진 몸과 마음에 기분 좋은 하품이 새어 나왔다. 이 여름이 가기 전, 아무래도 다시 한 번 한강을 찾게 될 것 같다. <엘르> 뷰티 에디터 천나리 문의www.supkorea.org | 가격 1회 2시간 4만원   「 부상 없이 근력 업(Up)! 아쿠아바이크 」 올 초 플라잉 요가 해먹에 감겨 괴이한 형체로 천장에 대롱대롱 매달린 내 모습을 보며 결심했다. ‘다시는 이런 수모를 겪지 않으리라!’ 몸을 잘 쓰는 사람들은 운동을 안 하는 이들을 보며 게으르거나 체력이 없기 때문일 거라고 생각하기도 한다. 하지만 활동적이고 튼튼한 내가 운동을 싫어하는 가장 큰 이유는 첫째, 동작 숙지 능력이 현격히 떨어지고 둘째, 그로 인해 바보가 된 것 같은 느낌을 받는 게 몹시 괴롭기 때문이다. 어릴 때 자전거와 수영을 배워둔 게 그나마 다행이랄지. 그래도 세상 어딘가에 나와 맞는 운동이 있지 않을까 생각하며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던 어느 날. 한혜진이 <나 혼자 산다>에서 아쿠아바이크에 도전하는 영상을 목격했다. 물속에서 타는 자전거라니, 물도 자전거도 좋아하는 나를 위한 운동 아닐까? 조금 더 검색해 본 결과 세상에서 가장 체계적으로 몸 관리를 하는 사람 중 하나일 호날두가 좋아하는 운동이라는 것과 유럽에서는 꽤 대중적인 생활 스포츠라는 걸 알게 됐다(물의 저항 때문에 관절에 무리가 없고, 1시간에 800kcal가 소모된다니 내심 다이어트 효과를 기대한 것도 사실이다). 마침 아쿠아바이크 프로그램을 시작한 코오롱스포렉스 서초점에서 체험 강습을 진행 중이었다. 야호! 준비물인 ‘아쿠아슈즈’를 챙겨 첫 수업에 참석했다. 재활에 효과적인 수중 스포츠들이 그렇듯, 중장년층이 많지 않을까 하던 예상과는 달리 6명의 수강생 중 청년과 중장년층의 비율은 반반. 수심 1m 30cm 정도 되는 수영장 바닥에 놓인 바이크에 올라타 핸들과 의자 높이를 몸에 맞게 조정했다. 이윽고 박자에 맞춰 페달을 구르기 시작했다. “상체 구부리지 마시고, 배에 힘 주시고, 페달과 다리가 11자 모양이 된다는 느낌으로 밀어주세요.” 물속이라 저항이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부드럽게 구르는 페달을 밀며 가장 먼저 든 생각은 ‘이 정도면 할 만하겠는데?’ 물론 섣부른 판단이었다! 박자는 점점 빨라졌고, 팔로 첨벙첨벙 물을 밀어내며 상체를 자극하는 동작이 추가됐으며, 마침내 안장에서 엉덩이를 살짝 떼고 페달을 굴릴 때 나는 깨달았다. 지금 수영모자 아래로 흐르는 건 물이 아니라 땀이라는 걸! “상체가 너무 많이 흔들려요. 몸 중심을 잡아주는 근육이 없기 때문이죠. 남은 시간은 코어 근육을 단련해 볼까요?” 수업이 시작된 지 30분이 지났을까, 드디어 페달 구르기에서 벗어난다는 기쁨에 속으로 환호성을 지른 것도 잠시, 새로운 고난이 시작됐다. 핸들과 안장에 양팔 대고 다리 물 밖으로 올리기, 안장 잡고 앉았다 일어나기 등 결코 만만치 않은 동작을 물속에서 해야 했다. 물속이니까 몸을 띄우는 게 쉬울 거라고 생각했지만 부력과 저항 때문에 제대로 된 동작을 하기 위해 더 큰 힘이 필요했다. 수업이 끝나갈 무렵 “정식으로 수업 등록할 생각이 있느냐”는 강사의 물음에 나도 모르게 “아뇨. 너무 힘들어요”라며 고개를 저어버렸다. 그런데 이상했다. 오랜만에 운동한 만큼 분명히 다음날 온몸이 아플 줄 알았는데, 하루가 지나도 몸이 가뿐했던 것. 일시적이나마 허벅지에 근육이 만져지는 걸 보면 운동 효과가 없는 건 아닌데? 심지어 엉덩이와 허벅지의 미세한 탄력마저 느껴졌다. 효과는 높고 관절에 부담이 적은 운동이라는 말이 이런 뜻이었구나! 아쿠아바이크의 남다른 재미와 효과가 와닿는 순간이었다. 무엇보다 물속에서 페달을 밀 때의 상쾌한 기분은 지금도 생생하다. 엄벙덤벙 따라 했던 동작들을 좀 더 제대로 배워보고 싶다는 욕심이 샘솟을 만큼! 좋아, 어쩌면 인생 운동을 찾은 것일지도 모른다. <엘르> 피처 에디터 이마루 문의www.sporex.com | 가격 4회 기준 25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