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기생충이 황금종려상을 받게 만든 요인 세 가지

관객수 700만을 돌파했다. 칸 영화제 심사위원의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거머쥔 봉준호의 <기생충>. 영화 평론가 및 감독들이 말했다. <기생충>이 칸을 사로잡은 세 가지 요인은?

BYELLE2019.06.11
12살의 나이에 영화 감독이 되기로 마음먹었던 소심한 어린 소년이었습니다. 이 트로피를 손에 안을 날이 올 지 상상도 못했습니다. 고맙습니다.
봉준호 감독은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이렇게 말했다.  
 
칸 영화제에는 전세계 6천여 편의 작품 중 단 스물 몇 편만이 경쟁 부분에 선정된다. 올해 칸 영화제 경쟁 부분에 출전된 작품은 총 21편. 그 중 칸 영화제 시작 전부터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영화가 있었으니!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마고 로비, 브래드 피트, 샤론 테이트, 다코타 패닝 등 할리우드 톱스타 출연에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다. 그러나 칸 영화제 심사위원은 송강호, 조여정, 이선균 최우식, 박소담 주연,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에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의 영광을 주었다.  
 

장르의 혼합

심사 총평에서 올해 칸 영화제 심사위원장 알레한드로 곤살레스 이냐리투는 “기생충은 세상에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소리 높여 이야기했습니다. 예상치 못한 공간에서 말이죠.” 라 말했다. 너무나도 한국적인 스토리라 생각할 수 있겠지만, 빈부격차는 전세계 공통의 문제다. 봉준호 감독은 이 문제를 여러 장르를 결합한 스토리와 장면으로 풀어냈다.  

 
<기생충> 영화 초반은 코미디 요소로 시작한다. 그러나 영화가 절정에 다다르고, 결말에 이르기까지 호러와 스릴러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든다.  
 
올해 칸 영화제 심사위원 중 한 명이었던 로빈 캉필로 감독은 <기생충>을 두고 이렇게 말했다 “기생충 시사 직후 모든 심사위원들이 작품에 매료됐고, 이 작품을 황금종려상 수상작으로 결정하는데 단 1분도 주저하지 않았다. 탁월한 미장센, 배우들의 연기, 주제의식 등 기생충은 정말 놀라운 작품이다. 봉준호 감독이 수상 소감 자리에서 조르주 클루조와 샤브롤 감독에게 많은 영향을 받았다고 했는데,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나는 <기생충>을 이렇게 말하고 싶다. 히치콕 감독 영화의 경지에 오른 작품이다. 장르 영화도 정치 영화도 아니면서 사회적 주제를 유머러스하게 풀어냈다. 가장 놀라운 점은 그 어떤 순간도 관객들의 감정선을 끝까지 끌고 가는 힘이 있는 작품이다”  
 
봉준호 감독은 무거운 주제 속에 유머를 넣었고, 그냥 지나칠 수 있는 일상을 충격적 사건으로 이야기를 극대화시켰고, 관객을 집중시켰다. 실제로 칸 영화제에서 <기생충> 상영 당시 관객이 중간에 단 한 명도 나가지 않았다.(칸 영화제 상영회에는 기자와 평론가들이 영화 중간에 나가는 일이 빈번하다고 한다) 그리고 상영회 직후 세계 여러 매체를 통해 <기생충>에 대한 찬사가 쏟아졌다.  
 

치밀한 디테일

봉준호 감독은 시나리오와 콘티 작업을 직접하기로 유명하고, 작은 디테일 하나도 놓치지 않아 ‘봉테일’ 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을 정도로 상상초월의 꼼꼼함을 지녔다.

 
영화 속 송강호 가족의 반지하 집은 세트로, 영화 촬영 전 이미 봉준호 감독의 머릿속에 있던 배우들의 연기 동선을 기반으로 제작된 것이다. 심지어 촬영 장소 로케이션 서치 중 촬영팀은 서울 어떤 골목에 갔다가 우연히 철거 중인 동네를 발견했고, 철거 중인 집의 창문이나 문틀 등 여러 요소를 구할 수 있었고 덕분에 현실감 백프로인 세트를 완성했다.  

 

외국인도 이해할 수 있는 번역

영화에서도 언어는 중요하다. 언어에서 비롯된 미묘한 뉘앙스의 차이가 영화를 이해하는데 큰 역할을 한다. 영화 평론가들은 <기생충>의 번역 또한 황금종려상 수상의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서울대 문서위조학과는 옥스퍼드대학 문서위조학과로, 짜파구리는 라면과 우동을 뜻하는 람동, 대만 카스텔라는 타이완 케이크샵으로! 이렇게 센스 넘치는 번역을 한 번역가는 영화평론가 달시 파켓이다. 그는 한국에 산 지 22년, 영화 번역 경력은 15년 차인 미국인이다. 그는 <플란다스의 개>의 번역 감수를 시작으로 봉준호 감독의 거의 모든 작품을 번역했다.  
서울대와 짜파구리, 반지하 등 한국 사회와 정서를 잘 이해하고 번역했다는 호평에 대해 달시 파켓은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한국에서 20년 정도 살고 있는데 아무래도 번역하면서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다른이들의)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 쉽지 않은 일이지만, 결국 혼자 하는 일도 아니다’라고 말하며 호평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Keyword

Credit

  • 프리랜서 에디터 한민
  • 사진 영화 <기생충>이미지컷 KBS2 <연예가중계>스틸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