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에서 영감을 얻은 까르띠에 신상 주얼리 | 엘르코리아 (ELLE KOREA)

5년 만에 선보이는 '클래쉬 드 까르띠에' 컬렉션.::까르띠에,링,반지,클래쉬 드 까르띠에,액세서리,엘르,elle.co.kr:: | 까르띠에,링,반지,클래쉬 드 까르띠에,액세서리

PAUL & HENRIETTE ⓒ CARTIERCLASH de CARTIER까르띠에가 프랑스 파리의 미학적 코드에서 영감을 받아 5년 만에 새로운 컬렉션, ‘클래쉬 드 까르띠에’를 선보였다. 링을 둘러싸고 있는 뾰족한 피라미드 형태의 스터드 장식은 루브르박물관 앞에 있는 유리 돔과 닮았고, 가장자리를 장식한 반구 형태의 둥근 무늬는 피코 뜨개질에서 영감을 받았다. 러브, 저스트 앵 끌루, 칵투스, 펜더 드 까르띠에의 바통을 이어 아이코닉한 컬렉션으로 자리 잡을 전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