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적 시선을 가진 그녀, 김선혜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섬세하고 온화한 성품과 단단하고 올곧은 내면이 공존하는 사진가 김선혜의 스토리::김선혜,사진가,포토그래퍼,우먼,여성,우먼인소사이어티,엘르,elle.co.kr::

재킷은 Low Classic. 데님 팬츠는 Isabel Marant Etoile.


KIM SUN HYE

섬세하고 온화한 성품과 단단하고 올곧은 내면의 공존, 독립적인 시선을 가진 사진가 김선혜

‘즐겁게 일하자’가 모토예요. 일이 아무리 고되고 괴로워도 좋아하는 일이라면 참을 수 있거든요. 서른한 살에 어시스턴트를 시작했어요. 어시스턴트를 시작하기에 늦은 나이였죠. 사진가가 되는 과정도 결코 순탄치 않았어요. 남자들과 동등하게 일하고 싶었지만 극복할 수 없는 한계가 존재했는데, 그 한계를 꼼꼼함과 섬세함 등 여성이기에 더욱 기대되는 저만의 영역으로 채우려 노력했어요. 노력 여하에 따라 단점도 얼마든지 극복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마세요. 그리고 즐겁게,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세요.

섬세하고 온화한 성품과 단단하고 올곧은 내면이 공존하는 사진가 김선혜의 스토리::김선혜,사진가,포토그래퍼,우먼,여성,우먼인소사이어티,엘르,ell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