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으로 만든 것들의 시대 | 엘르코리아 (ELLE KOREA)

크로셰와 패치워크 등 하이엔드로 떠오른 소박한 70년대 무드::핸드메이드,크로셰,패치워크,트렌드,액세서리,엘르,엘르액세서리,elle.co.kr:: | 핸드메이드,크로셰,패치워크,트렌드,액세서리

손맛이 느껴지는 비즈 디테일 브레이슬렛은 가격 미정, Dior.촘촘하게 짠 라피아 소재의 게이트 백은 가격 미정, Loewe.레이스업 디테일의 크로셰 슈즈는 99만원, Salvatore Ferragamo.핸드크래프트의 우아한 변신. 레이디 무드의 슬링백 슈즈는 가격미정,  Di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