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뜻한 봄을 맞이하는 자세 | 엘르코리아 (ELLE KOREA)

기분이 좋아지는 산뜻하고 상쾌한 향으로 가득한 봄철 바디 관리 제품::뷰티,뷰티제품,바디,바디케어,엘르,elle.co.kr:: | 뷰티,뷰티제품,바디,바디케어,엘르

1 로즈 마니아들이 사랑하는 바이레도의 ‘로즈 오브 노 맨즈 랜드’의 보디 워시 버전. 다듬어진 장미 부케가 아닌, 정원에서 방금 꺾어 보다 깊고 싱싱한 장미 향을 느낄 수 있다. 로즈 오브 노 맨즈 랜드 바디 워시, 6만2천원, Byredo. 2 피부가 아닌 모발에 향을 입혀 보다 은은하게 발향된다. 목련꽃과 레몬, 생강이 조화를 이룬 싱그러운 향이 봄의 시작을 알린다. 스타 매그놀리아 헤어 미스트, 6만원대, Jo Malone London. 3 항염 효과, 정화 식물로 탁월한 아쿠아민트 성분이 자극받은 두피를 진정시킨다. 민트 특유의 청량감 덕에 샴푸 후 ‘시원하다’는 소리가 절로 나올 것. 아쿠아민트 두피 딥클렌징 샴푸, 2만2천원, Klorane.4 브랜드의 시그너처인 포마드 핸드크림에 일곱 가지 에센셜 오일을 더했다. 단순히 수분 공급뿐 아니라 탄력까지 갖춘 셈. 레드 컬러로 갈아입은 빈티지한 패키지는 방치하기 쉬운 손 피부를 위한 투자로 아깝지 않다. 더블 포마드 콘크레뜨, 6만5천원, Buly 1803. 5 에르메스 퍼퓸의 조향사 크리스틴 나이젤이 베니스의 비밀 정원에서 영감받았다. 수명을 알 수 없는 오래된 나무가 가득하고 그 아래 펼쳐진 라군에 고요한 바람의 이미지가 형상화되는 부드러운 플로럴 향을 마주할 수 있다. 운 자르뎅 수르 라 라군 오 드 뚜왈렛, 100ml 16만5천원, Her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