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톱만큼은 패피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에디터의 눈에 포착된 2019 S/S 시즌 패션 트렌드를 작디작은 손톱 위에 옮겨 보았다 | 네일,네일아트

Raffia & Straw지난해 파라솔에 버금가는 엄청난 사이즈로 온몸을 덮을 듯했던 자크뮈스의 라피아 햇을 기억하는가. 이번 시즌엔 발렌티노다! 더욱 섬세해진 라피아 디테일만큼이나 네일 팁에 얹은 한 끗의 밀짚 소재가 완성도를 높인다. 컬러 톤을 차용한 담백한 디자인의 네일 아트로도 소화해 볼 것. 젤리끄 젤컬러코트, 치어링 코랄 컬렉션 GF 648호, 5만원, Bandi. Scribble“제레미 스콧은 늘 영감 그 자체. 그가 일상 속 모든 것을 패션으로 승화시키듯 저도 주변 모든 것에서 네일 디자인의 힌트를 얻어요.” 패셔너블한 네일 팁 작업에 응해준 유니스텔라 박은경 원장의 말. 흰색 도화지에 사인펜으로 아무렇게나 낙서한 듯한 모스키노 쇼의 장난스러운 프린트가 손톱에 고스란히 재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