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포슬린 카카오 추출물이 콜라겐 재생 능력을 돕고 빠르게 흡수되는 젤 텍스처가 벨벳처럼 산뜻하게 마무리되는 것이 특징이다. 피부를 깊은 곳에서부터 강화하고 싶다면 과감히 투자할 것. 시슬리아 랭테그랄 앙티 아쥬 안티 링클 컨센트레이티드 세럼, 53만원, Sisley.2 푸딩처럼 탱글탱글한 텍스처가 흥미롭다. 수분이 부족하면 급 피곤해 보이는 눈가에 시원하게 스며들어 생기를 되찾아주고 다크서클을 완화해 준다. 퓨리티 메이드 하이드라 바운스 아이 젤 크림, 2만8천원대, Philosophy.3 세안 후 첫 단계에 사용하는 촉촉한 워터 타입의 로션으로 피부 결을 산뜻하게 정돈해 준다. 파파야 엔자임 성분이 피부 각질을 제거해 톤이 밝아지는 느낌. 화장 솜에 충분히 적셔 팩처럼 사용하면 극심했던 피부 속 건조 현상이 해결된다. 디올 캡춰 유쓰 뉴 스킨 엔자임 워터, 8만3천원대, Dior.4  ELLE EDITOR'S PICK  피부결 개선에 효과적인 AHA 필링과 수분과 탄력을 채워주는 하이알루론 세럼이 함께 들어 있어 하나의 제품으로 두 가지 피부 고민을 해결할 수 있다. AHA 성분이 들어 있으니 다음 날 아침 자외선차단제를 꼭 바를 것. 하이알루론 나이트 필링  세럼, 6만8천원, Eucerin.5 라프레리의 독점 성분인 플래티늄 펩타이드가 함유돼 다음 날 피부 본연의 활력을 되찾는다. 매일 피부과를 갈 수 없어 데일리 홈 케어로 변화를 느끼고 싶은 이들에게 제격이다. 플래티늄 래어 쎌루라 라이프-로션, 82만6000원, La Prairie.6  ELLE EDITOR'S PICK  인체 유사 콜라겐이 피부 깊이 스며들어 탄탄하게 가꿔준다. 스킨케어 마지막 단계에서 부드럽게 둥글리듯 흡수시키면 푸석푸석하고 거칠었던 피부가 진정되는 걸 느낄 수 있다. 도톰하게 발라도 무겁지 않아 수면 팩으로 사용해도 좋다. 에이지리스 리얼 아이크림 포 페이스, 5만8천원, AHC.7 화이트닝의 명가 시세이도가 선보이는 새로운 미백 솔루션은 수분 공급. 건조해서 더욱 칙칙해 보이는 피부에 수분을 제공해 안색을 개선한다. 감귤과 장미, 목련이 조화를 이룬 향과 일본 전통 다기에서 영감받은 패키지 디자인, 부드러운 생크림 텍스처에 주목할 것. 화이트 루센트 브라이트닝 젤 크림, 8만1천원대, Shiseido.8 손 하나 까딱하지 않아도 브러시 위에 클렌저를 얹으면 빙글빙글 돌며 알아서 거품을 만들어준다. 그것도 3겹으로 풍성하게! 생성된 거품으로 얼굴 전체를 부드럽게 마사지하면 각질과 모공 속 노폐물이 말끔하게 제거된다. 버블팝 클렌저, 12만원, Vana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