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 같은 런웨이 || 엘르코리아 (ELLE KOREA)
FASHION

예술 같은 런웨이

명화 한 폭이 연상되거나 독창적인 설치 미술을 연상케 하는 런웨이 씬

ELLE BY ELLE 2019.02.21


THE ART IS ALIVE

독특한 형태의 헤드피스가 메가 트렌드로 떠올랐다. 거대한 리본 장식에 애시드 컬러로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한 에밀리아 윅스테드가 대표적인 예. 장 프랑수아 밀레의 ‘이삭 줍는 여인들’ 속에 등장하는 인물을 연상케 한 모델의 런웨이는 한 폭의 명화를 보는 듯했다.




<삼시세끼> 어촌 편

육해공을 넘나드는 디자이너들의 무한한 상상력이 향한 곳은? 끝없이 펼쳐진 바다와 망망대해를 누비는 잠수부! 디올,  J. W. 앤더슨 등 디자이너들이 ‘Net(그물)’ 룩을 주요 트렌드로 소개했고, 촉망받는 신예 마린 세르는 잠수복에 쿠튀르 터치를 더한 기발한 아이디어로 감탄을 자아냈다.

Keyword

Credit

    에디터 이건희
    사진 IMAXtree.com
    디자인 전근영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