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의 아이코닉한(!) 비닐 바지가 연상되는 투명한 PVC 룩이 펜디와 발망을 비롯한 빅 브랜드의 런웨이를 풍성하게 채웠다. 90년대 추억을 자극하는 비닐 옷의 반가운 금의환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