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웨이 TMI || 엘르코리아 (ELLE KOREA)
FASHION

런웨이 TMI

마크 제이콥스의 지각부터 몰리 고다드의 푸드 테라피까지. 런웨이에서 일어난 이모저모

ELLE BY ELLE 2019.02.12


지각왕 마크 제이콥스

정시에 ‘칼같이’ 시작하기로 유명한 마크 제이콥스 쇼. 니키 미나즈를 비롯한 슈퍼 셀럽들도 일찌감치 자리해 쇼를 기다렸지만 웬일인지 오매불망 기다려도 그는 나타나지 않았다(무려 1시간 30분 동안). 뒤늦게 등장한 마크는 태연하게 쇼를 진행했고, SNS에 짧은 사과문을 올리는 것으로 사건은 일단락됐다.





맛있는 런웨이

패션쇼도 식후경! 디자이너들이 ‘맛있는’ 런웨이로 관객에게 행복한 푸드 테라피를 선사했다. 사랑스럽고 달콤한 라뒤레 디저트로 손님을 맞은 만수르 가브리엘, 위트 넘치는 마켓 컨셉트로 런웨이를 꾸민 몰리 고다드가 그 주인공.




GOOD BYE, RAF

캘빈 클라인 하우스와 이별을 공표한 라프 시몬스. 그의 의중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걸까? 공식적으로 마지막 캘빈 클라인 컬렉션이 된 S/S 컬렉션엔 떠남을 의미하는 졸업 학사모가 연이어 등장했다. 갑작스러운 이별은 슬프지만 곧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만나요, 라프!

Keyword

Credit

    에디터 김미강
    사진 IMAXtree.com
    디자인 전근영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