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여기, 뮤직 랜드 || 엘르코리아 (ELLE KOREA)
FASHION

바로 여기, 뮤직 랜드

60년대 모즈 룩에 영감을 준 음악은 무엇?

ELLE BY ELLE 2018.10.25



MOD GIRL

60년대 보이 그룹에 비틀스가 있었다면 걸 그룹에는 더 로네츠가 있었다. 더 로네츠는 풍선처럼 부풀린 부팡 헤어에 미니드레스를 입고 펌프스를 신은 채 세 쌍둥이처럼 똑같은 모습으로 무대에 등장했다. 엉덩이를 좌우로 들썩이며 부른 명곡은 폴 매카트니의 경쟁 상대였던 브라이언 윌슨이 1000번이나 들었다고 고백한 ‘Be my baby’. 2017년 빌보드의 역대 걸 그룹 팝송 중 1위로 선정되고 <더티 댄싱> OST로 삽입된 익숙한 멜로디의 주인공. 비틀스와 함께 순회 공연을 다닐 정도로 대단한 인기를 구가한 세 명의 소녀들이 지금 다시 월드 투어를 떠난다면 미우미우 옷을 선택할 것이다. 미우치아 프라다가 60년대를 추억하며 런웨이로 불러낸 부팡 헤어의 미니드레스를 입은 소녀들은 더 로네츠와 무척 닮았으니까. 프랑스 갈과 마리안느 페이스풀 역시 60년대 무드의 귀환과 함께 추억을 부르는 뮤지션들이다. 특히 빅 선글라스에 트라페즈 미니스커트를 입은 마리안느 페이스풀의 젊은 시절이 뉴 시즌 런웨이로 회귀했다. 파리 68혁명 정신이 반영된 모즈 룩을 재현한 디올 레이디나 60년대 재클린 케네디로 변신한 모스키노 걸에서 60년대를 향한 향수가 묻어난다.

Keyword

Credit

    에디터 이혜미
    사진 GETTYIMAGESKOREA, IMAXtree.com
    디자인 전근영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