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례대로)1 클래식한 외관의 옐로골드 케이스와 브라운 컬러 스트랩의 조화가 인상적인 탱크 루이 까르띠에 워치는 1천1백만원대, Cartier. 2 다이얼을 뒤집으면 블랙 색상으로 변해 또 다른 분위기의 타임 존을 연출할 수 있는 리베르소 클래식 미디엄 듀오페이스 스몰 세컨즈. 카프스킨 스트랩과 심플한 디자인이 데일리 아이템으로도 손색없다. 1천만원대, Jaeger-LeCoultre. 3 직사각형의 간결한 라인이 돋보이는 티파니 이스트 웨스트 오토매틱. 18K 로즈골드 케이스, 화이트 기요셰 다이얼에 앨리게이터 스트랩을 더했다. 가격 미정, Tiffany & 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