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고아성이 패션 미디어 <엘르> 9월호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촬영은 한남동 근방의 조용한 주택가에서 이뤄졌다. 최근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의 윤나영 순경으로 다시 한 번 영향력을 입증한 고아성은 "원래 마음의 소리에 귀 기울이는 편이다. <라이프 온 마스> 출연도 그렇게 결정했다. 잘한 일 같다"며 작품을 향한 애정과 만족감을 드러냈다. 촬영 뒤 진행된 인터뷰에서는 "최근 나이 들었다는 걸 절감한다. 더 착해지고 평온해졌다. 이런 게 나이 드는 거라면 너무 좋다고 친구와 이야기했다"고 말하며 웃음을 보였다.항상 무언가를 좋아하는 힘으로 사는 것 같다는 고아성은 최근 푹 빠진 작품으로 고라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어느 가족>을 꼽았다. 드라마 촬영지였던 부산 보수동 헌책방에서 박완서 작가의 단편소설집을 '득템'한 이야기를 꺼내기도 했다. 믿고 보는 배우 고아성의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9월호와 <엘르> 웹사이트(elle.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