밝고 씩씩한 양미라의 웨딩 화보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일상 행복주의자가 됐어요!” 10월 결혼을 앞둔 양미라는 그 어느 때보다 씩씩하다. 우리가 기억하고 있던, 밝고 명랑한 기운도 그대로다::양미라,양미라화보,양미라엘르화보,양미라엘르,엘르9월호,엘르브라이드,elle,elle.co.kr:: | 양미라,양미라화보,양미라엘르화보,양미라엘르,엘르9월호

10월 결혼을 앞둔 양미라가 <엘르 브라이드> 9월호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4년이 넘는 연애 끝에 결혼을 결심한 양미라는 “아직 예비 신부, 예비 신랑이라는 말이 어색하다”고 하면서도, 촬영 때는 모델 출신다운 포즈를 선보였다. 촬영장을 찾은 두 살 연상의 예비 신랑 역시, 양미라의 모습을 핸드폰에 담으며 애정을 드러냈다. 최근의 근황을 묻는 질문에는 “잠깐 활동했는데도 나를 기억해주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에 감사하게 됐다. 영화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처럼, 내 시간도 거꾸로 가는 것 같다. 지금에야 10대, 20대 때 느껴야 했던 경험과 감정의 폭을 다 누리고 있다.”라며, 현재의 삶에 만족감을 표하기도 했다.   밝고 우아한 신부로 변신한 양미라의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브라이드> 9월호와 <엘르> 웹사이트(elle.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