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와 하나, 하나와 둘을 더해 맥시멀리스트로 거듭나라. 과함과 대범함의 아슬아슬한 줄다리기로 완성한, 겹칠수록 멋 폭발하는 레이어드 공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