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올라 || 엘르코리아 (ELLE KOREA)
FASHION

날아올라

에펠탑 위로 날아든 위대한 유산

ELLE BY ELLE 2018.06.29

부드러운 램스킨이 특징인 피라미드 모양의 클러치백은 가격 미정, Saint Laurent by Anthony Vaccarello.


이브 생 로랑에 대한 존경심만큼은 생 로랑을 거쳐간 어느 디자이너도 안토니 바카렐로를 이기기 힘들거다. <엘르>와의 인터뷰에서 밝힌 바 있지만 그는 생 로랑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발탁된 직후 아카이브 컬렉션을 연구하는 팀을 따로 구성할 정도로 하우스에 남다른 애정을 쏟았다. 이는 그의 2018 F/W 컬렉션에도 드러난다. 반짝이는 기병대 재킷과 모피 소재의 미니 쇼츠, 로맨틱한 레더 재킷, 승마 부츠 등 1977년 이브 생 로랑이 선보인 러시언 컬렉션에서 영감받은 그는 다양한 아이템을 바카렐로 특유의 관능미를 더해 동시대적으로 재해석했다. 새로운 백 라인도 마찬가지. 두 시즌 연속 생 로랑의 쇼장으로 선택돼 황홀함과 경이로움을 선사한 에펠탑. 그 실루엣을 쏙 닮은 피라미드 클러치백 시리즈엔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상징하는 ‘YSL 카산드라’ 로고가 큼지막하게 장식돼 있다. “이브 생 로랑의 오랜 파트너였던 피에르 베르게와 처음 만난 날 그가 오리지널 카산드라 포스터를 보여줬어요. 저는 그 순간을 잊지 못해요. 무언가를 계승하는 행위 같았으니까요.” 그는 고인이 된 피에르 베르게를 추억하며 이런 이야기를 남겼다. 지금 안토니 바카렐로는 누군가에 의해 잠시 지워졌던 ‘이브’의 이름을 되찾으며, 잊혀진 유산을 되살리고 있다.

Keyword

Credit

    사진 우창원
    에디터 허세련
    패션어시스턴트 장효선
    디자인 전근영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