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

우아한 매력, 민효린

인생에 또 다른 이야기가 생긴 민효린은 요즘 즐겁다. ‘들꽃같다’거나, ‘시골 강아지 같다’는 소박한 수식어가 그녀를 춤추게 만든다. 덕분에 좋은 기운을 품은 사람으로서 한 걸음 내디딜 수 있게 되었다

BYELLE2018.05.28

민효린,민효린화보,민효린엘르화보,엘르6월호


민효린,민효린화보,민효린엘르화보,엘르6월호


민효린,민효린화보,민효린엘르화보,엘르6월호


민효린,민효린화보,민효린엘르화보,엘르6월호


민효린,민효린화보,민효린엘르화보,엘르6월호


배우 민효린이 No.1 패션 미디어 <엘르>의 6월호 화보를 통해 우아한 매력을 발산했다.


명화 속 여인으로 변신한 그녀는 우아한 플라워 패턴의 드레스부터 과감한 튜브 톱 드레스까지 다양한 스타일의 드레스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패션 아이콘다운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이번 화보는 그녀가 기획에 직접 참여해 특별함을 더한다. 평소 스텝들 사이에서 ‘화보 장인’이라고 불리는 그녀답게 특유의 청초하면서도 몽환적인 비주얼을 마음껏 뽐냈다.


함께 진행한 인터뷰에서는 인생에 새로운 변화가 생긴 인간 민효린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배우라는 직업을 통해 대중들에게 다가서는 방법 등에 대한 진중한 이야기도 오갔다. 그녀는 “100% 좋은 사람이 될 수 없겠지만, 좋은 영향력을 전해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 인생을 되돌아보면 나를 움직인 건 결국 내 주위에서 저를 응원해 줬던 사람들이었다.”라고 답하며,”앞으로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기운과 긍정적인 영향력을 주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배우 민효린의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2018년 6월호와 <엘르>웹사이트(elle.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