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라 드는 재미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스트리트 신을 장악한 비닐과 그물, 비즈 백 리포트::백,가방,잇백,트렌드,비닐백,그물백,비즈백,스트릿,패션,엘르,elle.co.kr:: | 백,가방,잇백,트렌드,비닐백

인기 절정의 셀린 PVC 백에 톡톡 튀는 니트 톱과 페이턴트 레더 팬츠로 트렌디한 리얼 웨이 룩을 선보인 스타일링 퀸.코듀로이 재킷에 미디스커트, 빈티지한 비즈 백의 조합이 90년대 스트리트로 돌아간 듯하다. 레트로 레이디를 완벽하게 소화한 패셔니스타. 파격적이고 촌스러웠던 비닐은 잊어버리자. 뚝 떨어지는 코트와 조형적인 슬링백까지, 멀리서 봐도 시크함이 묻어나는 패피. 비즈니스 룩에 PVC 백을 완벽하게 매치했다.파워 블로거 리즈 블루스테인. 강렬한 페이턴트 코트에 시폰 드레스, 키치한 비즈 백을 매치해 걸리시 감성의 감각적인 룩으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다리가 길어 보이는 하이웨이스트 팬츠와 루스하게 늘어진 네트 백으로 롱 & 린 실루엣을 완성했다. PVC 비닐 백 안에 스트로 소재의 박스 백을 넣어 센스 있는 ‘백 인 백’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화사한 핑크 점프수트와 견고한 네트 백의 매치가 깜찍하다. 자연스럽게 롤업한 소매와 바짓단 사이로 보이는 액세서리가 로맨틱 무드를 배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