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생애 첫 스타일리스트 #최순영 | 엘르코리아 (ELLE KOREA)

어린 시절 우리의 데일리룩을 책임져 준 존재, 엄마! <엘르> 코리아 편집장 최순영이 전하는 추억 깃든 사진과 이야기?”어릴 때부터 제 옷장엔 줄무늬가 많았어요. 지금도 스트라이프 셔츠들이 즐비하죠. 기분 좋은 날이면 스트라이프 셔츠를, 마음이 무거운 날엔 기분 전환으로 스트라이프 스커트를 입는답니다. 일종의 패션 테라피처럼! 또 스트라이프 티셔츠에 프티 스카프를 두른 엄마를 보며 마음 속으로 바래봐요. ‘부디 내가 엄마의 패션 DNA를 잘 물려받았기를.’” @mytipasa 세 가지 컬러를 조합한 스트라이프 톱, Saca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