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글래머러스한 매력의 지지 하디드. 트렌드인 실핀을 활용한 헤어 스타일을 연출했다.화이트 드레스와 대비되는 강렬한 레드 립 메이크업으로 시선을 사로잡은 헤일리 스테인필드.스모키 아이 메이크업과 누드 립, 흑발의 포니테일 헤어가 섹시한 켄달 제너.체인 장식이 가득한 루이비통 재킷에 골드 펄 아이 메이크업으로 포인트를 준 엠마 왓슨.어디로 튈지 모르는 카라 델레바인은 핑크 헤어와 얼굴을 거의 가린 독특한 헤어 피스, 시스루 디올 드레스를 입고 나타났다.발렌티노의 레드 홀터넥 드레스와 과감한 헤어 피스로 스타일링에 힘을 준만큼 메이크업은 차분하게 마무리한 앤 헤서웨이.앞모습은 물론, 뒷모습까지 아름다운 그녀들에밀리 클라크로지 헌팅턴 히틀리칼리 클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