셔츠 드레스와 연출해 귀여운 매력을 어필한 아이린. 카디건과 컬러 맥락을 함께 하는 비슷한 색감의 미우미우 부츠가 패션 포인트다. 카디건을 드레스로 활용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 이 때 허벅지까지 감싸는 싸이하이 부츠만 있다면 더욱 근사한 스타일링이 가능하다.극심한 일교차가 걱정될 땐 얄포름한 카디건을 활용해보자. 겹겹이 입은 아우터가 부담스럽다면 개 중 하나를 허리춤에 무심히 둘러 연출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잘 고른 카디건 하나 열 디자인 안 부럽다! 에스닉한 아우터 하나와 곱슬거리는 헤어만 있다면 보헤미안 스타일링도 문제없다.이너와 같은 컬러의 카디건으로 톤 온 톤 스타일링을 선보인 스트리트 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