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근두근 신상맞이 || 엘르코리아 (ELLE KOREA)
BEAUTY

두근두근 신상맞이

<엘르> 뷰티 팀이 사심 가득 담아 고른 뷰티 신제품

ELLE BY ELLE 2018.04.14

뷰티 디렉터 김미구


멘딩 인퓨전, 3만6천원, Moroccanoil. ‘즉각적인 모발 교정 아이템’이란 설명이 발라보니 이해됐다. 부스스하고 갈라진 모발이 하나하나 코팅되는 느낌. 마치 피부에 메이크업 베이스를 바르듯! 



버시컬러 바니쉬 크림 립 스테인, 103 라이크 캔디, 3만4천원, MAC. 봄엔 이런 워터리한 텍스처가 딱이다. 갓 짜낸 베리 주스처럼 딱 예뻐 보이는 발색과 반짝임, 컬러 덕에 자주 손이 갈 듯.



어나더 13, 100ml 35만원대, Le Labo. 2010년 <어너더> 매거진 제퍼슨 핵의 요청으로 파리 꼴레트의 디렉터 사라 안델만과 르 라보가 협업해 만든 향수. 원래 500개 한정 판매였으나 인기가 많아 꼴레트에서 단독으로 판매했다. 최근 꼴레트가 문을 닫으며 전설 속에 묻힐 뻔한 이 향수는 다행히 르 라보에서 온고잉된다. 스토리는 차치하고 향만으로도 소유하고 싶어질 거다.



2018 서머 쏠레이 컬렉션 쉐이드 앤 일루미네이트 글로우 스틱, 선스트럭, 6만5천원, Tom Ford Beauty. 코럴 블러셔와 골드 하이라이터가 양쪽에 달렸다. 얼굴과 쇄골에 톡톡 발라보는 순간 슬퍼졌다. 얼굴은 휴양지인데 현실은 왜 사무실?



모이스쳐 라이스 우루마이 에센스, 3만2천원, DHC. 쌀이 피부에 좋은건 잘 알려진 사실. 여기에 에센스와 로션 중간쯤의 매끈하고 쫀쫀한 질감까지 갖췄다.



선 메이트 엑셀런스 SPF 50+PA++++, 로지 글로우, 4만5천원, Hera. 선블록이 최고의 안티에이징 방법인 건 더 이상 이견이 없다. 자외선은 물론 공해와 미세 먼지, 블루라이트까지, 이 모든 걸 철벽 방어해준다.



아마존 도로 골드 컨디셔너, 300ml 4만5천원, Amazon Series. 고대 파라오들의 뷰티 시크릿에서 착안한 헤어 케어. 실제로 컨디셔너에 황금 가루를 섞은 듯 고급스럽게 반짝이는 포뮬러가 인상적이다.



픽 앤 퀵 화장발 마스크, 30매 2만3천원, Dewytree. 1일 1팩을 실천 중인 이에겐 참으로 경제적이고 유용할 듯!



꼬렉뙤르 비자쥬 SPF 25/PA++, 아몬드, 7만5천원, Cle de Peau Beaute. 20년간 브랜드 톱 셀러, 각종 어워드 수상 경력…. 설명이 필요 없는 이 제품이 더욱 우수해졌다. 보다 얇고 크리미한 텍스처로 업그레이드된 것.



아쿠아 레오티에 울트라 서스트 퀀치 젤, 4만2천원, L’Occitane. 맹세컨대 이렇게 효과가 좋은 수분크림은 처음이다. 늘 피부가 따갑거나, 수분감이 부족하거나. 신통치 않아 결국 진정 크림을 택했던 내 뷰티 루틴이 바뀌는 순간이다.

Keyword

Credit

    컨트리뷰팅 에디터 오신영
    사진 전성곤
    디자인 전근영
팝업 닫기

로그인

가입한 '개인 이메일 아이디' 혹은 가입 시 사용한
'카카오톡,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개인 이메일'로 로그인하기

OR

SNS 계정으로 허스트중앙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 아니신가요? SIGN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