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식한 프리서머 아이템의 두가지 연출법 | 엘르코리아 (ELLE KOREA)

베이식한 프리서머 아이템의 두가지 연출법. 일년 중 옷입는 즐거움을 가장 크게 만끽할 수 있는 시기, 5월이다. 아이템의 피스 수가 부족해 멋 부리기 아쉬운 한여름이나 추위 앞에 무릎을 꿇고마는 한겨울과 달리 재킷이나 셔츠, 베스트 처럼 가벼운 피스들로 최적의 멋을 낼수 있어 스타일링의 황금기라 할수 있지만, 이 황홀한 계절은 게 눈 감추듯 금새 뜨거운 여름 속으로 사라져버리니 쇼핑에 앞서 엉거주품할 겨를이 없다. <엘르>가 제안하는 프리 서머를 슬기롭게 보내기 위한 키 아이템은 격식을 갖추면서도 무거워보이지 않는 화이트 테일러드 재킷부터 베스트, 화이트 셔츠, 롤업 쇼츠 등 총 7가지. 누구나 한벌쯤 가지고 있을 가장 베이식한 아이템을 가지고 상반된 두가지의 트렌디한 스타일링을 가능케하는 듀얼 코디네이션의 키 피스들을 꼼꼼히 리스트업했으니 친절한 가이드에 따라 계획을 세워보면 후회없는 쇼핑을 마칠 수 있을 것이다. :: 디올, 톰 포드, 제이미 앤 벨, 홀릭스, 샤넬, 빅터 앤 롤프, 아이 애비뉴, 상큼한, 위트있는, 사랑스러운, 엘르,데코레이션,엣진,elle.co.kr :: | :: 디올,톰 포드,제이미 앤 벨,홀릭스,샤넬

Unique Framed Sunglasses1 우아한 나비가 날개를 활짝 핀 듯한 모양의 프레임. 브리지에서 힌지 부분까지 이어지는 부드러운 곡선이 엿보인다. 58만원, 톰 포드.2 퓨처리스틱한 분위기의 각이 돋보이는 프레임을 핑크 컬러의 촘촘한 도트 장식으로 마무리했다. 가격 미정, 제이미 앤 벨.3 퍼플 컬러 하트를 옆으로 놓은 듯한 사랑스러운 느낌의 선글라스. 37만원, 모스키노 by 다리 인터내셔널.4 프레임 윗부분을 굵게 레오퍼드 무늬로 장식한 복고풍 느낌의 선글라스.가격 미정, 디올.5 프레임 왼쪽 위에 브랜드 로고 문양을 장식해 평범한 선글라스에 유니크함을 더했다. 30만원대, 빅터 앤 롤프.6 레트로 무드의 크림 컬러 선글라스 위쪽에 웃고 있는 듯한 눈썹이 연상되는 검정색 프레임을 더했다. 61만원, 디스퀘어드 by 세원 ITC.7 S자 형태의 레드, 화이트 프레임을 교차해 완성한 위트 있는 선글라스. 53만원, 올리버 골드 스미스 by 아이 애비뉴.8 프레임에 화이트 스트라이프 패턴이 사선으로 장식된 테크노풍의 선글라스. 28만5천원, 수퍼 by 아이 애비뉴. 9 동그란 핑크 프레임에서 상큼한 봄향기가 느껴지는 선글라스. 프레임 양쪽에는 자그마한 로고 장식이 더해져 있다. 가격 미정, 샤넬.10 80년대 롤러장에서 썼을 법한 레드 컬러의 선글라스. 양쪽 프레임 모서리에 뾰족하게 화이트 장식을 더해 재미를 줬다. 가격 미정, 홀릭스.* 자세한 내용은 엘르 본지 5월호를 참고하세요!